바이든 행정부, 대만에 자주포 등 무기 판매 결정…의회 통보
바이든 행정부, 대만에 자주포 등 무기 판매 결정…의회 통보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8.05 10:38
  • 수정 2021-08-05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월 2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에서 이민에 관한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반이민 정책으로 강제로 헤어졌던 이민 희망자 가족을 재결합하게 하고 이민 정책을 재검토하라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뉴시스·여성신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뉴시스·여성신문

미국 정부가 대만에 자주포와 탄약보급 차량 등 7억5000만 달러(약 8600억원) 상당의 무기판매를 결정하고 이를 의회에 통보했다,

현지시간 5일 외신들에 따르면, 조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 1월 처음으로 대만에 M109A6(팔라딘) 자주포 40량, M992A2 탄약보급 차량 20대, 첨단 야전포병 전술 디지털 시스템(AFATDS) 등 무기장비를 이같이 대규모로 유상 공여하기로 했다.

미국은 대만관계법을 근거로 대만이 자위를 위해 필요한 무기장비를 공여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미국 국무부는 성명에서 "이번 무기판매로 대만이 현재와 미래의 (군사적) 위협에 대처하는 능력을 증강할 수 있다"며 "대만의 안전보장을 강화하고 지역의 정치 안정과 군사적 균형을 유지하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성명은 대만에 무기제공이 대만에 대해 군사적 압박을 확대하는 중국을 염두에 두는 사실을 분명히 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에 이어 바이든 행정부도 대만에 대한 군사지원을 계속할 자세를 보임에 따라 중국의 거센 반발로 양국 간 갈등이 한층 깊어지게 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