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추・시금치・깻잎 가격 급등…계속되는 폭염에 생산량 감소
상추・시금치・깻잎 가격 급등…계속되는 폭염에 생산량 감소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7.28 09:12
  • 수정 2021-07-28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한 마트에서 소비자가 김치를 고르고 있다. ⓒ뉴시스
서울 한 마트에서 소비자가 장을 보고 있다. ⓒ뉴시스

2주째 이어지는 폭염에 일부 채소 가격이 급등했다.

28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의 농산물 유통정보(KAMIS)에 따르면 상추, 시금치, 깻잎 등 엽채류(잎채소류) 가격이 최근 크게 올랐다.

지난 27일 기준 시금치 도매가격은 4kg당 3만9360원으로 1년 전보다 약 92% 상승했다.

청상추 도매가격은 4kg당 4만1320원으로 62%, 같은 양의 적상추는 3만4060원으로 16% 올랐다.

열무(44%), 양배추(29%), 깻잎(12%) 도매가격도 뛰었다.

엽채류가 폭염에 특히 취약해 생산량이 줄었기 때문이다.

한 대형마트 관계자는 "상추, 깻잎 등은 열에 노출되면 잎끝이 타는 '팁번' 현상과 짓무름 같은 상처가 쉽게 생긴다"고 설명했다.

내달까지 더위가 이어질 전망인 만큼 가격 상승세도 유지될 전망이다.

코로나19 사태로 산지의 농사 인력이 줄어든 점도 엽채류 가격이 뛴 요인으로 지목된다.

코로나19와 폭염 영향으로 산지의 외국인 노동자가 감소해 인건비 상승이 시세에도 반영되고 있다는 것이다.

한편, 배추 도매가는 1년 전보다 36% 떨어졌다.

지난해 강원 고랭지 등 산지에 폭우가 내리며 배춧값이 급등한 특수한 상황이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