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트 훔쳐 타고 월북 시도 30대 남성 "남북 통일 가교 역할 하려고"
보트 훔쳐 타고 월북 시도 30대 남성 "남북 통일 가교 역할 하려고"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7.24 15:34
  • 수정 2021-07-24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경찰청
ⓒ해양경찰청

서해 백령도에서 보트를 훔쳐 타고 월북하려다가 붙잡힌 30대 남성이 "남북통일의 가교 역할을 하려 월북을 시도했다"고 진술했다.

24일 인천해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국가보안법상 잠입·탈출 및 절도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된 A씨는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청소년 교육학과를 다니면서 배운 지식으로 남북통일의 가교 역할을 할 수 있으리라 생각해 북한으로 가려고 했다"고 해경에 진술했다.

A씨는 지난달 16일 오후 8시께 인천시 옹진군 백령도 용기포신항에 정박해 있던 1.33t급 모터보트를 훔쳐 타고 월북하려 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그는 부두에 묶여있던 홋줄을 풀고 모터보트를 5m가량 몰았으나 제대로 운전하지 못하고 300m가량 표류하다 인근 해상에 있던 준설선 옆에 대놓고 준설선에 올라탄 뒤 잠이 들었다가 선원에게 적발됐다.

A씨는 준설선 선원의 연락을 받은 모터보트 소유주의 신고로 해양경찰에 붙잡혔다.

그는 올해 5월 12일과 같은 달 28일에도 렌터카를 빌려 타고 경기도 파주시 통일대교 남문을 통과해 월북하려다가 군인에게 2차례 제지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월북을 결심한 시점은 올해 초"라며 "육지에서 월북이 어려워 바다에서 시도했다"고 전했다.

A씨는 월북 시도 3개월 전까지는 정수기 판매 회사에 다니며 일을 했으나 검거 직전에는 별다른 직업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