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우크라이나는 '체르노빌', 엘살바도르는 '비트코인'"
MBC "우크라이나는 '체르노빌', 엘살바도르는 '비트코인'"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7.24 15:07
  • 수정 2021-07-24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림픽 개회식 생중계서 부적절한 사진・자막 사용…논란 일자 사과
MBC 2020 도쿄하계올림픽 개회식 생중계 ⓒMBC 방송 캡쳐
MBC 2020 도쿄하계올림픽 개회식 생중계 ⓒMBC 방송 캡쳐

MBC가 2020 도쿄하계올림픽 개회식 생중계에서 각국 선수단 소개에 부적절한 사진과 문구를 사용했다가 사과했다.

MBC는 23일 개회식 중계방송 말미 "오늘 개회식 중계방송에서 우크라이나, 아이티 등 국가 소개 시 부적절한 사진이 사용됐고, 이 밖에 일부 국가 소개에서도 부적절한 사진과 자막이 사용됐다"며 "우크라이나를 비롯한 해당 국가의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MBC는 이날 일본 도쿄 신주쿠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개회식 중계에서 우크라이나 선수단 소개 사진에는 체르노빌 원전 사진을, 엘살바도르 선수단 소개 사진에는 비트코인 사진을, 아이티 선수단을 소개할 때는 '대통령 암살로 정국은 안갯속'이라는 자막을 사용했다.

체르노빌 원전 사진은 1986년 우크라이나의 체르노빌 원전에서 핵 원자로가 폭발해 대량의 방사능이 누출된 사고를, 비트코인 사진은 엘살바도르가 지난달 세계 최초로 암호화폐인 비트코인을 자국 법정 통화로 채택한 것을 의미해 각 국가의 소개에 쓰이기엔 적절하지 못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아이티 선수단 소개는 조브넬 모이즈 아이티 대통령이 피살된 후 혼란한 정국을 겪고 있는 아이티의 현 상황을 언급해 비판을 받았다.

이외에 MBC가 각국 선수단을 소개하면서 국가별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을 표기한 것에 관해 일부 시청자들이 올림픽과 백신 접종률은 무관하다며 불만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MBC는 개막식을 중계했던 남자 아나운서가 방송 말미에 부적절한 사진과 자막을 사용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그러나 한국인뿐 아니라 해외 네티즌들도 문제의 중계 화면을 캡처해 트위터 등으로 퍼 나르면서 논란이 여전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