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메가-3 지방산 보충제, 우울증에 치료 효과 보여"
"오메가-3 지방산 보충제, 우울증에 치료 효과 보여"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6.22 11:36
  • 수정 2021-06-22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ixabay
ⓒPixabay

'오메가-3 지방산' 보충제가 우울증을 치료하는데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2일 영국 킹스 칼리지 런던(KCL) 의대 신경과 전문의 알레산드라 보르시니 교수 연구팀은 주요 우울장애 환자 22명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진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주요 우울장애는 우울증 유형 가운데 가장 대표적인 형태로 최소 2주 이상 하루 중 대부분 우울한 기분이 들거나 흥미-식욕 저하, 수면 장애, 무가치한 기분, 피로, 자살 생각 등이 동반될 때 진단된다.

연구팀은 환자들에게 오메가-3 지방산에 들어있는 두 가지 대표적인 다불포화지방산(PUFA)인 에이코사펜타엔산(EPA) 3g 또는 도코사헥사엔산(DHA) 1.4g을 매일 12주 동안 복용하게 했다.

EPA와 DHA는 바다에 서식하는 어류 등 해산물에 주로 들어 있다.

하지만 임상시험에서 사용된 EPA와 DHA의 용량은 생선 기름 섭취로는 불가능한 수준이다.

연구팀은 환자의 혈액 샘플에서 EPA와 DHA 대사산물 수치를 측정하고 우울 증상의 변화를 평가했다.

연구팀은 "EPA 그룹은 우울 증상이 평균 64%, DHA 그룹은 71%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오메가-3 지방산은 항염증, 항우울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이러한 연관성을 설명할 수 있는 정확한 분자 메커니즘은 밝혀지지 않았다.

우울증 환자는 체내 염증 수치가 높다는 연구 결과들도 있다.

하지만 우울증의 항염증 치료법은 아직 없다.

연구팀은 "우울증과 오메가-3 지방산 사이의 연관성에 숨어있는 분자 메커니즘을 이해하고 우울증 치료에 활용하기 위해서는 추가 연구와 임상시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영국 네이쳐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분자 정신의학’(Molecular Psychiatry)에 16일자로 게재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