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국 1년 새 집값 7.3%↑…14년여만의 최고 수준
주요국 1년 새 집값 7.3%↑…14년여만의 최고 수준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6.03 16:53
  • 수정 2021-06-03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터키 32% 급등…한국 5.8%로 조사 대상국 중 29번째
서울 영등포구 63아트 전망대에서 바라본 서울시내 ⓒ뉴시스
서울 시내 모습 ⓒ뉴시스

세계 주요국의 최근 집값 상승률이 14년여만의 최고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현지시간 3일 블룸버그는 부동산 정보업체 나이트 프랭크의 '1분기 글로벌 주택가격 지수' 조사 결과를 인용해 "조사 대상 56개 국가의 3월 현재 주택가격은 1년 전보다 평균 7.3% 올랐다"며 "이는 2006년 4분기 이후 연간 상승률로 최고치"라고 보도했다.

나라별로 터키는 1년간 32.0%나 급등했고 뉴질랜드(22.1%), 룩셈부르크(16.6%), 슬로바키아(15.5%), 미국(13.2%), 스웨덴(13.0%), 오스트리아(12.3%), 네덜란드(11.3%), 러시아(11.1%), 노르웨이(10.9%) 등의 상승률도 높은 편이었다.

한국은 5.8% 올라 조사 대상국 중 29번째였다.

아시아권에서는 싱가포르(6.1%)에 이어 두번째로 높은 상승률을 보였으며 일본(5.7%), 중국(4.3%)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블룸버그는 "코로나19 이후 대규모 재정·통화 정책이 자산 가격 상승을 자극해 거품 우려가 커졌다"며 "뉴질랜드와 중국 등 일부 국가는 부동산 세제나 대출 규제 등 대응책에 나선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