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 볼 때 아직도 비닐봉지 쓰시나요
장 볼 때 아직도 비닐봉지 쓰시나요
  • 김규희 기자
  • 승인 2021.05.26 15:30
  • 수정 2021-10-13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쓰지마요]
일회용품 대신
장바구니·플라스틱 통·면 주머니를
장바구니 사진 ⓒ여성신문

장 볼 때 ‘비닐봉지’ 대신 장바구니, 플라스틱 통, 면 주머니를 사용하면 비닐 쓰레기를 줄일 수 있다.

장바구니를 사용하면, 쓰레기를 줄이는 동시에 비닐봉짓값도 아끼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다.

생고기를 살 때는 집에서 쓰다 남은 플라스틱 용기를 미리 준비하고, 그곳에 고기를 담아오면 된다. 이는 고기를 담는 비닐봉지나 스티로폼 사용을 줄일 수 있는 ‘꿀팁’이다.

과일이나 야채를 살 때는 미리 면 주머니 혹은 과일망 등을 준비해가면 편하다. 무게를 잰 뒤 받는 가격 스티커도 면 주머니와 과일망에 붙여 사용할 수 있다. 

장바구니, 플라스틱 통, 면 주머니, 과일 망이 흩어져있으면 장 보러 갈 때 모으기 어렵다. 장보기 전 미리 장바구니에 물건들을 담아 놓는 습관을 기르면 편하다.

면 주머니와 과일망. ⓒ디애플하우스·하얀양품점

 

ⓒ이은정 디자이너

‘쓰지마요’는 일상 속에서 실천 가능한 ‘쓰레기 덜 버리는 방법’을 소개하는 코너다. 생활 속에서 활용할 수 있는 제로 웨이스트 팁을 매주 공유한다.

▶지구를 위한다면 물비누보다 고체 비누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