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영애 여가부 장관 국립여성사전시관 방문…“여성 역사 발굴 힘 쓸 것”
정영애 여가부 장관 국립여성사전시관 방문…“여성 역사 발굴 힘 쓸 것”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3.16 19:07
  • 수정 2021-03-16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 ⓒ뉴시스·여성신문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 ⓒ뉴시스·여성신문

 

정영애 여성가족부장관은 16일 오후 국립여성사전시관을 방문해 전시관 운영 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발전 방향에 대한 종사자들의 의견을 들었다.

국립여성사전시관은 2002년 개관 이래 19년간 역사 속 여성의 역할을 발굴·재조명하고 여성독립운동가 및 여성 경제활동 관련 전시와 교육 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 9월 ‘양성평등주간’에 개막해 오는 20일까지 진행하는 특별기획전 ‘방역의 역사, 여성의 기록’은 코로나19 현장에서 활동하고 있는 여성들의 생생한 경험 등을 전시하고 있다.

정 장관은 전시를 관람한 후, 관람객의 안전한 문화 향유를 위해 코로나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종사자들의 의견을 들었다.

여성사전시관 관람은 현장 방문객의 경우 방역수칙 준수를 위해 사전예약(031-819-2288)이 필요하다. 온라인(eherstory.mogef.go.kr) 관람도 가능하다.

여성가족부는 국립여성사전시관의 면적(763㎡)과 접근성 등 한계를 해소하고 점차 소실되고 있는 여성사 자료의 체계적인 전시·교육·연구를 위해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정책연구원 내 부지에 2023년 개관하는 것을 목표로 올해 국립여성사박물관 건립을 본격 추진할 전망이다.

정영애 장관은 “바라보는 전시를 넘어 실감콘텐츠를 활용한 체험 중심으로, 성별과 관계없이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복합교육문화 공간으로 국립여성사박물관을 조성할 계획”이라며 “여성의 역사를 체계적으로 발굴하고 다양한 역사인식을 확산하기 위해 적극 힘쓰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