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경제 활동 참가 많을수록 노인 부양 부담 낮아진다
여성 경제 활동 참가 많을수록 노인 부양 부담 낮아진다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3.08 10:39
  • 수정 2021-03-08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ECD 평균 노인부양률이 낮은 국가들, 여성 경제활동참가율 65.1% 이상
ⓒUnsplash
ⓒUnsplash

여성의 경제활동 참가율 향상이 인구감소와 노인부양률 급증을 해결할 방법이 될 수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8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2080년 예상 노인부양률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보다 낮은 23개국의 여성 경제활동참가율을 비교·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여성 경제활동참가율은 만 15~65세 여성인구 중 경제활동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을 의미한다.

노인부양률은 20~64세 생산가능인구 100명이 부양해야 하는 노인 수를 뜻한다.

조사에 따르면 2080년 예상 노인부양률이 낮은 23개국의 2019년 여성 경제활동참가율은 평균 70.1%였지만 한국은 이보다 10%포인트 낮은 60.0%로 나타났다.

전경련은 이에 대해 여성 경제활동참가율이 노인부양률을 낮추는 데 일정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 영국과 독일, 스웨덴 등 여성의 경제활동이 활발한 국가들은 여성 경제활동 증가 초반에는 출산율이 하락했으나 이후 근무 여건 등이 안정화되면서 출산율이 다시 상승하는 현상이 나타났다. 

한국의 연령대별 여성 경제활동참가율을 살펴보면 취업·구직 활동이 가장 활발한 25~34세 구간에서 71.8%로 높지만 35~44세 구간에서 62.9%로 9% 포인트나 급락했다.

전경련은 35~44세 구간에서 한국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은 OECD 평균(74.5%)보다 낮은 것은 결혼과 육아에 따른 경력단절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일할 사람은 적어지고 부양해야 할 대상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는 상황에서 여성을 경제활동인구로 최대한 합류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