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걱정에 '창문 면회'... "그리운 얼굴 볼 수 있어 감사"
코로나19 걱정에 '창문 면회'... "그리운 얼굴 볼 수 있어 감사"
  • 홍수형 기자
  • 승인 2021.02.26 16:27
  • 수정 2021-02-26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보스바기념병원에서 안향순(52)씨와 김윤숙(51)씨는 유리 사이로 면회를 하고 있다. ⓒ홍수형 기자
26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보바스기념병원에서 환자 보호자인 안향순씨와 면회객인 김윤숙씨가 창문을 사이에 두고 면회를 하고 있다. ⓒ홍수형 기자

26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보바스기념병원에서 환자 보호자인 안향순(69) 씨와 면회객인 김윤숙(70)씨가 유리창문을 사이에 두고 휴대전화로 대화하고 있다.   

안향순씨는 뇌경색으로 쓰러진 남편을 두달 동안 간호하며 같은 병실에 입원한 김윤숙씨와 서로 의지하며 가까워졌다. 먼저 퇴원한 김씨는 안씨가 걱정돼 찾아와 비접촉 면회를 했다. 

안씨는 "코로나 때문에 환자 가족들은 병원 밖으로 나가지 못한다"며 "그래도 언니를 창문 너머로라도 만날 수 있어서 감사하며 산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