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 보궐선거] 나경원 예비후보 “서울시장 관사 반납…양육수당 20만원 지급”
[4·7 보궐선거] 나경원 예비후보 “서울시장 관사 반납…양육수당 20만원 지급”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2.16 14:22
  • 수정 2021-02-16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15일 서울마포구 누리꿈스퀘어 연구개발타워 스카이브릿지에서 진대제 전 정보통신부 장관과 함께 상암일대 정책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15일 서울마포구 누리꿈스퀘어 연구개발타워 스카이브릿지에서 진대제 전 정보통신부 장관과 함께 상암일대 정책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관사 없는 시장이 되겠다”고 16일 밝혔다.

나 예비후보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박원순 전 시장 재임 시절 관사에만 보증금 28억원, 관리유지비로 1000만원의 돈이 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시장 관사 반납은 국민의힘 예비경선에 참여했다 본경선에 오르지 못한 김근식 교수의 대표 공약이기도 하다.

나 예비후보는 이 비용으로 서울시 리셉션 홀을 확보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시장뿐만 아니라 서울시 공무원 모두가 업무에 필요한 경우 활용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저출산 극복을 위한 대책도 말했다. 만0세부터 만5세까지 아동 1인당 20만원 양육수당을 지급하겠다는 것이다. 나 예비후보는 “정부에서 지급하는 수당에서 서울시가 별도로 지급하는 수당까지 더하면 월 40만원 비용 보조가 가능해진다”며 “저출산의 여러 원인 중 경제적 어려움이 큰 요인으로 작용하는 것이 엄연한 현실”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