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18일부터 전세형 공공임대 1만4843가구 청약
LH, 18일부터 전세형 공공임대 1만4843가구 청약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1.17 16:19
  • 수정 2021-01-17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주 자격 대폭 완화…무주택 실수요자에 공급
자격 유지시 4년…예비 입주자 없을 시 2년 더 가능
1월18일∼20일 LH 청약센터 및 현장에서 접수
서울 시내의 아파트 모습. ⓒ여성신문·뉴시스
서울 시내의 아파트 모습 ⓒ여성신문·뉴시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오는 18일부터 전세형 공공임대 주택 1만4843가구 청약을 받는다.

전세형 공공임대 주택은 월 임대료를 최소화해 전세와 유사하게 공급하는 공공임대주택이다.

이번 공급 물량은 기존 건설·매입임대주택의 입주 자격을 대폭 완화해 소득·자산에 관계없이 무주택 가구 구성원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건설임대 전세형 주택은 수도권 3949가구, 지방 8388가구 등 총 1만2337가구가 공급된다. 매입임대 전세형 주택은 수도권 1058가구, 지방 1448가구 등 총 2506가구가 공급된다. 

LH 관계자는 “전세보증금이 시중 전세 시세의 70~80% 이하로 책정돼 입주자들의 주거비 부담을 줄이는데 도움이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임대 기간은 무주택 자격 유지 시 4년 거주할 수 있고, 이후 해당 주택에 예비 입주자가 없는 경우 추가로 2년 더 거주할 수 있다.

청약 접수는 18일부터 20일까지 LH청약센터 홈페이지를 통해서 하면 된다. LH는 고령자 등 인터넷 취약계층을 위해 현장 접수도 병행한다.

건설임대 전세형 주택의 당첨자 발표는 오는 3월 5일, 계약 기간은 3월 17~19일이다.

매입임대 전세형 주택은 1순위의 경우 2월 18일 당첨자를 발표하고, 2월 26일 이후 계약 체결 예정이다.

계약체결 후 입주 지정기간 내 잔금 납부를 완료하면 즉시 입주가 가능하다. 입주 초 목돈 마련이 어려운 경우, 보증금을 낮추고 임대료를 높이는 보증금 전환제도를 이용할 수 있다.

주택 소재지와 임대조건 등 기타 자세한 사항은 LH청약센터(https://apply.lh.or.kr/)와 마이홈포털(www.myhome.go.kr)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