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부터 눈…서울시, 제설제 살포 등 대책 착수
오후부터 눈…서울시, 제설제 살포 등 대책 착수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1.10 13:03
  • 수정 2021-01-10 2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여의도 인근 한강 결빙 ⓒ뉴시스
한강 결빙 ⓒ뉴시스

10일 한파주의보가 발령된 서울 전 지역에 오후부터 1cm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되면서 서울시가 제설장비를 배치하고 제설제를 살포하는 등 대책에 착수했다.

한제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이날 오전 온라인 긴급 브리핑에서 "시민들의 협조와 각 자치구의 노력으로 주요 도로 제설을 완료했으나, 오늘 오후 서울 전 지역에 1cm 내외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며 "사전에 제설장비를 배치하고 제설제를 살포하는 등 대책에 착수했다"고 전했다.

서울시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제설대책 1단계를 발령하고 비상근무체제에 들어가 24시간 상황실을 가동 중이다.

서울시는 주요 지역에 830여 대의 제설장비와 인력을 전진 배치하고 급경사와 취약도로 중심으로 염화칼슘 등 제설제를 사전 살포하는 등 신속한 제설작업을 벌여 교통소통에 문제가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