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제1614호] 죽은 낙태죄, 정부가 살렸다 外
[여성신문 제1614호] 죽은 낙태죄, 정부가 살렸다 外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0.10.08 12:34
  • 수정 2020-10-08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신문
ⓒ여성신문

제자·여성운동가들 “여성의 이름으로 당신을 보냅니다” ▶4면

[정치 판벌려] 디지털 성범죄, 진짜 문제는 벌금형과 집행유예 ▶6면

[김은영의 영상 뽀개기] 오빠는 필요 없다! ‘에놀라 홈즈’ ▶7면

“2월 23일 일요일 저녁 문자가 왔다. 당장 다음 날인 월요일 24일부터 어린이집 휴원을 알리는 문자였다. 아 올 게 왔구나. 나에게 코로나19는 그때부터가 시작이었다.” 과학기술학자 임소연 숙명여대 글로벌거버넌스연구소 연구교수의 이야기다. 아이를 맡길 곳이 없어지자, 그는 아이와 함께 2월 말부터 세 달가량 충남 서산의 본가에서 지냈다. 남편과 달리 재택근무를 할 수 있고, 친정의 도움을 받을 수 있어서였다. 어머니에게 아이 를 맡기고 매일 카페로 출근해 강의 준비 등 업무를 했고, 저녁에 귀가해 아이를 돌보고 씻기고 재웠다. 지속가능한 생활은 아니었다. 아이가 어린이집 원격수업을 잘 따라가려면 양육자가 자료 준비부터 결과물 업로드까지 아이 곁에서 하나하나 챙겨야 하는데, 임 연구교수의 일정상 무리였다. 갑자기 육아와 돌봄을 떠안게 된 임 연구교수의 어머니도 지쳐버렸다.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후 아이를 어린이집 긴급돌봄반에 보내고야 한숨을 돌렸다. ⓒ여성신문
“2월 23일 일요일 저녁 문자가 왔다. 당장 다음 날인 월요일 24일부터 어린이집 휴원을 알리는 문자였다. 아 올 게 왔구나. 나에게 코로나19는 그때부터가 시작이었다.” 과학기술학자 임소연 숙명여대 글로벌거버넌스연구소 연구교수의 이야기다. 아이를 맡길 곳이 없어지자, 그는 아이와 함께 2월 말부터 세 달가량 충남 서산의 본가에서 지냈다. 남편과 달리 재택근무를 할 수 있고, 친정의 도움을 받을 수 있어서였다. 어머니에게 아이 를 맡기고 매일 카페로 출근해 강의 준비 등 업무를 했고, 저녁에 귀가해 아이를 돌보고 씻기고 재웠다. 지속가능한 생활은 아니었다. 아이가 어린이집 원격수업을 잘 따라가려면 양육자가 자료 준비부터 결과물 업로드까지 아이 곁에서 하나하나 챙겨야 하는데, 임 연구교수의 일정상 무리였다. 갑자기 육아와 돌봄을 떠안게 된 임 연구교수의 어머니도 지쳐버렸다.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후 아이를 어린이집 긴급돌봄반에 보내고야 한숨을 돌렸다. ⓒ여성신문

퇴근도 휴가도 없다…코로나 시대 위기의 여성 과학기술자들 ▶11면

‘조두순 사건’에 또 다시 피해자 내세우는 언론 ▶13면

[인터뷰] 화려한 ‘프랑스 오페라’의 매력, 집에서도 느껴보세요 ▶15면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