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년 만에 자리 뺏긴 수요시위...대학생들 "소녀상 지키자"
28년 만에 자리 뺏긴 수요시위...대학생들 "소녀상 지키자"
  • 홍수형 기자
  • 승인 2020.06.24 22:53
  • 수정 2020-06-24 2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28년 만에 수요집회 자리 뺏은 학생들은 침묵의 시위중이다. ⓒ홍수형 기자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소속 학생들이 연좌농성을 펼쳤다. ⓒ홍수형 기자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김학순 할머니가 처음 밝힌 1992년 이후로 매주 수요일에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수요집회는 28년 만에 자리를 뺏겼다. 일본대사관 앞에서 정의기억연대가 28년 동안 1순위로 수요집회를 이어오다 보수단체가 먼저 7월 중순까지 집회신고를 했기 때문이다. 수요집회를 지지하는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소속 학생들은 23일부터 24일 오전까지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이틀 동안 소녀상에 몸을 묶고 연좌시위를 했다. 학생들은 무표정으로 24일 거센 장맛비 속에서 우비를 입고 끝까지 자리를 지켰다. 학생들은 "소녀상을 지키자"며 구호 외치며 밤새 연좌 농성을 했다. 경찰은 혹여나 돌발의 충돌을 막기 위해 경찰 병력 400명을 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어김없이 열린 제1445차 수요집회는 원래 장소에서 약 10여m 떨어진 곳에서 진행됐다.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은 이날 "피해자 생존자들의 고통과 아픔, 상실감과 좌절감이 얽혀있는 자리"라며 "밀려나고 빼앗기고 탄압받고 가슴이 찢기고 온몸이 상처투성이가 돼도 이 자리에 있겠다"고 말했다.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28년 만에 수요집회 자리 뺏은 학생들은 침묵의 시위중이다. ⓒ홍수형 기자
ⓒ홍수형 기자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28년 만에 수요집회 자리 뺏은 학생들은 침묵의 시위중 소녀상과 연결되어 있는 끈을 몸에 걸고 있다. ⓒ홍수형 기자
대학생들은 수막을 꼬아 만든 끈으로 소녀상과 자신들의 몸을 단단하게 연결했다. ⓒ홍수형 기자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28년 만에 학생들에게 자리 뺏긴 수요집회는 옆에서 진행하며 응원하기 위해 팻말든 참가자들. ⓒ홍수형 기자
24일 오전 수요집회를 응원하는 팻말을 든 참가자들. ⓒ홍수형 기자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28년 만에 학생들에게 자리 뺏긴 수요집회는 옆에서 진행하며 응원하기 위해 팻말든 참가자들. ⓒ홍수형 기자
ⓒ홍수형 기자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