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치킨, 외국인이 사랑하는 치맥 매장은?
bhc치킨, 외국인이 사랑하는 치맥 매장은?
  • 조혜승 기자
  • 승인 2019.09.18 17:07
  • 수정 2019-09-23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hc치킨 종로점 매장 이미지ⓒbhc치킨 

외국인 관광객들이 선호하는 음식으로 떠오르고 있는 치맥을 즐길 수 있는 ‘치맥(치킨+맥주)’을 즐길 수 있는 매장이 인기다.

18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서울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의 한국 음식에 대한 평가 결과 치킨이 불고기, 비빔밥에 이어 3번째로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특히 치킨 브랜드 bhc치킨은 종로점과 명동본점, 숭실대점 등이 외국인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지난달 오픈한 종로점은 외국인 관광객은 물론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인들이 즐겨 찾는 지역 명소로 자리 잡았다. 하루 평균 250여 명이 방문하는 종로점의 경우 내방객 중 25%가 외국인으로 중화권을 비롯해 일본, 미국, 유럽 등 자유여행을 즐기는 관광객들과 인근 학원에 근무하는 외국어 강사들이 많이 찾고 있다.

종로점을 찾는 외국인 중 20대 여성층은 SNS을 통해 뿌링클이나 치즈볼과 같은 국내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메뉴를 미리 알고 주문하는 경우가 많으며 인근 호텔을 숙소로 사용하고 있는 관광객의 경우 포장을 해가는 경우도 많다.

이상우 bhc치킨 종로점장은 “매출이 가장 높은 금요일 저녁때 국내 고객과 외국 관광객이 한 번에 몰려 줄을 서서 대기하는 경우도 있다”라며 “외국인들에게 기본 맛인 후라이드 치킨 외에 시그니처 메뉴인 뿌링클을 많이 추천하는데 고소하면서도 새콤달콤한 맛으로 인해 뿌링클에 대한 선호도가 높다”라고 말했다.

명동본점은 중국 관광객들에게 잘 알려진 치맥 매장이다. 2층 전면 유리를 통째로 전속모델인 전지현의 이미지로 래핑해 이를 배경으로 셀카 촬영을 하는 중국 관광객들을 쉽게 만날 수 있는 곳으로 명성이 높은 매장이다. 또한 낮 시간에도 점심으로 치킨과 맥주를 즐기는 중국 관광객이 있을 정도로 중국 관광객들이 즐겨 찾는 장소이기도 하다.

이곳 매장은 전지현 치킨으로 알려지기 시작하면서 유명세를 얻었으며 방문했던 고객들이 SNS을 통해 매장을 소개하는 글이 확산되자 이를 보고 찾아오는 관광객이 꾸준히 늘어나 지금까지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명동본점’은 현재 홀 담당 직원 모두가 중국어가 능통한 사람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중국 관광객들에게 치맥을 즐기는 필수 코스로 인식돼 단체 예약이 있는 날에는 줄을 서서 대기해야 하는 진풍경이 펼쳐지기도 한다.

숭실대학교 앞에 위치한 숭실대점은 유학생들에게 인기 매장으로 손꼽힌다.

숭실대점의 경우 숭실대학교로 유학 온 외국 학생들과 국내 학생들이 함께 어울리거나 소규모 파티를 위해 많이 찾는 매장이다. 특히 브랜드에 대한 높은 인지도와 젊은 층이 좋아하는 다양한 메뉴들로 인해 중국에서 온 유학생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유학생들이 젊은 나이인 만큼 bhc치킨의 대표 메뉴인 ‘뿌링클’과 최근 인기를 얻고 있는 ‘치즈볼’ 등 사이드 메뉴에 대한 선호도가 높으며 특히 중국 유학생의 경우 중국의 사천요리 마라샹궈를 치킨에 접목한 ‘마라칸’ 치킨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bhc치킨 관계자는 “치킨을 K-푸드의 대표적인 상품이 될 수 있도록 외국인들이 많이 찾는 지역의 매장을 위주로 맛과 서비스의 차별화에 더욱 주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인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