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민, 미성년자 출연자에 “전화번호 원한다”… 하차 요구 빗발쳐
장동민, 미성년자 출연자에 “전화번호 원한다”… 하차 요구 빗발쳐
  • 김서현 기자
  • 승인 2019.09.03 08:32
  • 수정 2019-09-04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N 예능프로그램 ‘플레이어’
장동민이 18세 여성 래퍼에게
전화번호 요구하는 장면 방영
플레이어에 출연한 장동민 ⓒtvN 캡처
플레이어에 출연한 장동민 ⓒtvN 캡처

여성 비하 발언 등으로 물의를 일으킨 개그맨 장동민(40)이 이번에는 방송에서 미성년자 출연자에게 “전화번호를 원한다”며 부적절한 언행을 해 파장이 일고 있다. 

지난 1일 tvN 예능프로그램 ‘플레이어’는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 ‘쇼미더머니’를 패러디한 ‘쇼미더플레이’ 특집으로 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장동민은 심사위원 역할을 맡았다. 

장동민은 18세 래퍼 하선호의 무대를 본 뒤 합격을 상징하는 목걸이를 들고 “원해요?”라고 물은 뒤 하씨가 “주세요”라고 답하자 “저도 전화번호 원해요”라고 말했다. 당황한 하씨가 “저 18살인데”라고 하자 장동민은 “탈락”이라며 그를 경연에서 탈락시켰다. 

제작진은 자막으로 “하선호, 번호 안 줘서 탈락”이라는 자막을 보내며 “장난장난”이라고 덧붙였다. 

논란은 제작진이 장동민의 언동에 문제가 있었음을 인지하고도 방영하며 유머로 소비했다는 점에서 커졌다. 장동민의 발언 뒤 제작진은 ‘비난 폭주’, ‘쓰레기’라는 자막을 내보냈다. 문제의 방송을 홈페이지에 게시하면서 ‘하선호에게 번호 요청? 장동민 철컹철컹 MC 등극’이라는 제목을 달았다. 

방송 직후 프로그램 게시판에는 장동민의 하차와 제작진의 사과를 요구하는 항의글이 200여개 올라왔다. 시청자들은 “성인이 미성년자에게 전화번호를 달라고 하는 게 웃긴가?”, “실력을 보여준 하선호가 여성 참가자라는 이유만으로 성희롱을 당했다”라며 거세게 항의했다. 

장동민은 과거 개인방송에서 강도 높은 여성혐오, 한부모 가정 비하, 삼풍백화점 생존자 모욕 등으로 항의를 받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