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통계로 보는 여성의 삶] 결혼 안 한 여성 가구주 148만‧‧‧ 여성 10명 중 4명만 “결혼 해야”
[2019 통계로 보는 여성의 삶] 결혼 안 한 여성 가구주 148만‧‧‧ 여성 10명 중 4명만 “결혼 해야”
  • 진혜민 기자
  • 승인 2019.07.01 17:03
  • 수정 2019-07-04 0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 ‘2019 통계로 보는 여성의 삶’ 발표
여성 가구주 2000년보다 2.3배 증가
“결혼해야 한다” 응답 여성 43.5%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싱글페어를 찾은 시민이 혼밥을 체험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싱글페어를 찾은 시민이 혼밥을 체험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2019년 결혼을 하지 않은 여성이 가구주인 가구 수가 148만7000가구로 10년 전보다 45.9%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대 여성 가구주가 39.7%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1일 발표한 ‘2019 통계로 보는 여성의 삶’을 보면, 2019년 미혼 여성이 가구주인 가구 수는 전년 대비 약 5만 가구 증가한 148만7000 가구다. 이는 전체 여성 가구주 중 23.9%를 차지한다. 특히 20대 미혼 여성 가구주는 전체 미혼 여성 가구주 중 39.7%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 30대(28.6%), 40대(16.6%), 50대(7.8%) 순이었다.

ⓒ여성가족부
2019년 여성 가구주는 2000년보다 2.3배 증가했다. ⓒ여성가족부

미혼 여성 가구주 수는 전년 대비 3.5%. 10년 전 대비 45.9% 증가했다.

전년 대비 가장 많이 증가한 연령대는 20대(17680가구, 3.1%)이고, 가장 큰 비율로 증가한 연령대는 50대(11284가구, 10.7%)였다.

여성 1인 가구도 계속해서 늘고 있다.

올해 전체 1997만1000 가구 중 1인 가구는 590만7000 가구로 29.6%를 차지했다. 이중 여성 1인 가구는 전체 1인 가구 중 49.3%인 291만4000가구로 지난해 보다 7만1000가구 늘었다. 2000년과 비교하면 128.7%(161만 가구)가 상승했다.

여성 1인 가구는 70세 이상(29.9%)이 가장 많았다. 뒤를 이어 60대(16.2%), 20대(16.1%)가 그 다음 순으로 많았다. 특히 60대 1인가구는 지난해(15.9%)보다 0.2%p 늘어나며 20대 1인가구를 앞질렀다.

60대 이상 여성의 1인 가구 비율은 46.1%로 60대 이상 남성의 1인가구(20.4%)보다 2배 이상 높았다. 통계청은 2035년 70대 이상의 여성 1인 가구 비중이 47.9%까지 오를 것으로 예측했다.

여성 가구주 비율의 증가는 여성의 결혼에 대한 가치관 변화와 관계가 깊다. 이번 조사 발표를 '결혼을 해야 한다'고 답한 여성 비율은 43.5%로 남성(52.8%)에 비해 9.3%포인트(p) 낮았다. 1998년 첫 조사에서 '결혼 해야 한다'고 응답한 비율(67.9%)과 비교하면, 20년 동안 24.4%p 떨어졌다. '결혼을 해도 좋고 하지 않아도 좋다'고 생각하는 비율이 50.8%로 가장 높았다. 하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3.8%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