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한국 영화 최초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기생충’, 한국 영화 최초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 김진수 기자
  • 승인 2019.05.26 18:06
  • 수정 2019-05-29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준호(왼쪽) 감독이 25일(현지시간) 프랑스 72회 칸국제영화제 폐막식에서 '기생충'으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후 주연배우 송강호와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 ⓒAP뉴시스·여성신문
봉준호(왼쪽) 감독이 25일(현지시간) 프랑스 72회 칸국제영화제 폐막식에서 '기생충'으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후 주연배우 송강호와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 ⓒAP뉴시스·여성신문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한국 영화 사상 최초로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기생충’은 25일(현지시간) 오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날 폐막식에서 봉 감독은 마지막으로 무대에 올라 시상자인 배우 카트린 드뇌브와 심사위원장인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 감독이 건네는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황금종려상을 품에 안은 봉 감독은 “이런 상황을 상상도 못했기 때문에 불어 준비를 못 했다. 불어 연습은 제대로 못 했지만 언제나 프랑스 영화를 보면서 영감을 받고 있다. 어린 시절부터 나에게 큰 영감을 준 앙리 조루즈 클루조, 클로드 샤브롤 두 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기생충’이라는 영화는 되게 큰 영화적 모험이었다. 독특하고 새로운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 그 작업을 가능하게 해 준 것은 나와 함께한 수많은 아티스트들이 있기에 가능했고, 홍경표 촬영감독, 이하준, 최세연, 김서영 모든 아티스트들에게 감사드린다”고 했다

그는 “무엇보다도 ‘기생충’은 위대한 배우들이 없었다면 나올 수 없었던 영화고, 이 자리에 함께 해준 가장 위대한 배우이자 나의 동반자인 우리 송강호의 멘트를 꼭 이 자리에서 듣고 싶다”며 송강호에게 마이크를 건넸다.

송강호는 ”인내심과 슬기로움과 열정을 가르쳐 주신, 존경하는 대한민국 모든 배우분들께 이 영광을 바친다”고 감사를 전했다.

송강호로부터 마이크를 다시 전달받은 봉 감독은 “가족에게 감사하고, 나는 그냥 12살의 나이에 영화감독이 되기로 마음먹었던 소심하고 어리숙한 영화광이었다. 이 트로피를 이렇게 손에 만지게 될 날이 올 줄은 상상도 못했다. 감사하다”고 했다.

‘기생충’은 칸 영화제에서 공개 직후 각국 매체가 발표하는 평점 집계에서 경쟁 부문 진출작 중 최고점을 받으며 수상 기대감을 높였다.

칸 국제영화제 공식 데일리지인 ‘스크린 인터내셔널’은 경쟁작 21편 가운데 최고점인 3.5점(4점 만점)을 부여했다. 20개국 기자와 평론가들로 이뤄진 아이온 시네마도 최고점인 4.1점(5점 만점)을 줬다.

‘기생충’은 전 세계 192개국에 선판매되며 역대 한국영화 최다 판매 신기록을 수립하기도 했다.

봉 감독은 이번 수상으로 한국 영화 역사에 발자취를 남기게 됐다. 그 동안 한국 영화는 2000년 임권택 감독의 ‘춘향뎐’을 시작으로 ‘기생충’까지 총 17편의 작품이 칸 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됐었는데 이 가운데 다섯 편의 작품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2002년 임권택 감독의 ‘취화선’이 감독상을 받은 것을 시작으로 2004년 ‘올드보이’(박찬욱 감독)가 심사위원대상, 2007년 ‘밀양’(이창동 감독)이 여우주연상(전도연), 2009년 영화 ‘박쥐’(박찬욱 감독)가 심사위원상, 2010년 이창동 감독의 ‘시’가 각본상을 받았다.

영화 ‘기생충’이 마침내 황금종려상에 이름을 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