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보수 넘은 여성들의 연대 움직임
진보·보수 넘은 여성들의 연대 움직임
  • 강원=이경순 기자
  • 승인 2019.04.04 16:10
  • 수정 2019-04-16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여성평화네트워크 워크숍. ⓒ이경순
강원여성평화네트워크 워크숍. ⓒ이경순

꽃샘추위가 만만찮은 지난 3월 말. 푸른 바다가 창문 밖에 펼쳐진 (강원도 동해시?) 옥계 한국여성수련원에서 30여명 강원도여성리더들이 문아영 강사의 지도 아래 삼삼오오 나뉘어 발랄한 섬, 웅장한 섬, 우아한 섬‘. . . ‘태풍이 몰아치는 섬’ 게임이 한창이다. 행진곡에 맞추어 춤추던 웅장한 섬의 누군가는 우아한 섬으로 편입되는 즉시 우아한 춤사위로 턴을 하고, 다시 발랄한 섬으로 가는 즉시 깨방정 춤에 몰입한다. . .

  게임 후 참여했던 여성리더들은 관계와 소통을 위한 게임‘ 태풍이 몰아치는 섬’진행 후 ‘이방인이 되어보는 좋은 경험이었다... 경상도 출신이라 항상 이방인이라 생각했는데 다른 입장이 돼보기도 하고 리더로서 해야 할 바도 깨닫는 좋은 기회였다’(전금순 여협회장), ‘다양한 문화적 코드가 실감나는 기회였다’(배병란 속초 YWCA 사무국장)‘고 소감을 밝혔다.

  강원도내 보수와 진보를 아우르는 강원여성 리더들이 3월 27일부터 1박 2일간 한국여성수련원(원장 유현옥)에서  강원여성의 손으로 평화를 이루다’라는 주제로 워크숍을 개최했다.

‘강원도가 국내 유일의 분단도로 평화를 상징하는 지역인 만큼 평화문화를 확산하는데 여성적 관점에 기인한 여성의 참여가 절실하다‘는 공통된 인식 아래 연대의 가능성을 다지고 성공적인 발전을 위한 논의의 시간을 가지게 된 것. 처음 만나는 자리라 단체소개부터 하고 페미니즘은 어떻게 평등을 말하는가(엄혜진 경희대교수)’ 강의를 듣기도 하며 공감대를 나눈 여성리더들이 마지막 날 ‘한국사회 현재의 여성운동 평가점수는 60-70점대,. 아직 꽃길은 멀고 멀리 있음을 실감하는 데는 모두 한 마음으로 공감하기도 했다.

  보수와 진보. 
  각기 다른 두 성향이 함께 한다는 것이 쉽지 않다는 통념 속에 각 지역사회마다 보수성향과 진보성향의 단체들이  때로는 연대의 필요성을 절감하면서도 막상 그  방법론에 이르러서는 좀체로 다름의 벽을 뛰어넘지 못해 온 것이 사실이다.

  이런 통념과 관습을 깨고 강원도 여성계에 보수성향과 진보성향의 여성단체가 함께 연대해 한방향으로 나아가고자 하는 꿈틀임을 보여 주목된다. 즉 올 7월 11일 발족을 앞두고 있는 ‘강원도여성평화네트워크’가 그 것. 강원도의 대표적인 보수성향 여성단체인 강원여협과 진보성향의 여성단체인 강원여성연대, 지역사회에서 여성인력개발센터를 위탁, 운영하는 등, 오랜기간 실질적인 여성활동의 밑받침이 돼온 YWCA강원협의회(강릉, 동해, 속초, 원주, 춘천)가 함께 하고 있다. 이 꿈틀임은 올해 1월 강원도여성정책 연구기관인 강원도여성가족연구원에서 진행했던 ‘젠더와 평화세션준비워크숍’과 2월 평창 알펜시아에서 개최된 ‘ 젠더와 평화세션’논의에서 싹틔워진 것이다. 현재 강원도에는 도지사 여성특보가 서영주, 유은주, 한정임으로 셋이고, (세 도지사 여성특보가 있고) 현 강원도여성가족연구원 박기남 원장이 전 여성특보출신으로 지역사회에서 대표적 진보여성단체로 꼽히는 춘천여성민우회 대표출신인 점 등이 강원도 여성평화네트워크의 구상에 밑거름이 됐을 터. ‘성향이 다른 여성단체들이 함께 연대하는 것은 ‘아마도’ 강원도가 처음일 것’이라는 한정임 여성특보의 말이다. 

 이번 연대에 지난 3월 제 40대 강원도여성단체협의회 수장에 취임한 전금순회장의 참여는 큰 동력이 됐다.‘  강원여협은 14개의 도단위여성단체와 18개 시군 여성단체협의회의 협의체인 만큼 그간 도내에서 대표적 여성단체로 자타가 공인해왔지만 앞으로는 연대활동에도 적극 참여해 ‘강원여성의 정체성으로 평화문화에 기여하겠다.’고 다짐한다.

 연대모임의 산파역할을 한 박기남 원장은 ‘발족을 앞두고는 있지만 ‘강원도 여성평화 네트워크’가 함께 해나가야 할 구체적인 목표 설정과 방법은 ‘앞으로 계속 만남과 대화를 통해 모색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시작이 반’.. 쉽지않게 이루어진 강원 여성단체 연대활동에 거는 리더들의 의지가 꽃샘추위를 잊게 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인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