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좋은 사람입니까” 로펌 변호사 흔든 한마디
“당신은 좋은 사람입니까” 로펌 변호사 흔든 한마디
  • 김진수 기자
  • 승인 2019.01.24 08:46
  • 수정 2019-01-24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뷰] 정우성·김향기 주연 ‘증인’
영화 ‘증인’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증인’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편견을 걷어내면 진실이 보인다. 내달 13일 개봉하는 영화 ‘증인’(이한 감독)은 살인사건 변호를 맡은 변호사가 용의자의 무죄를 입증하는 과정을 그렸지만 큰 긴장감이나 전율은 찾아볼 수 없다.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과정보다 사람에 내면을 그리는 데  충실하기 때문이다. 한 사람이 타인을 만나 변화는 모습을 느릿하게 보여준다.

순호는 민변(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출신의 대형 로펌 변호사다. 승진 기회가 걸린 사건을 맡아 용의자의 무죄를 입증하기 위해 유일한 목격자인 지우(김향기)를 법정 증인으로 내세우려고 한다. 

여러모로 따뜻한 영화다. 순호는 사건 승소를 위해 지우에게 접근하지만 악한 인물이라고 정의하기 어렵다. 보통 영화에서 로펌 변호사는 부정적으로 그려진다. 순호는 좀 더 나은 삶을 위해 현실과 적당히 타협하는 이 시대의 보통 사람에 가깝다. 결혼하라고 잔소리하는 아버지에게도 따뜻하다. 법정에서 갑자기 지우를 향해 냉정해지는 모습이 어색하게 느껴질 정도다. 지우 역시 학교에서는 자폐아라는 이유로 친구들에게 괴롭힘을 당하지만 하굣길에 컵라면 한 그릇을 먹고 싶어 하는 밝고 긍정적인 중학생이다.

영화는 단순히 변호사가 자폐 소녀를 이해하는 이야기에 그치지 않는다. 자폐아는 사회의 약자이면서 편견을 대변한다. 순호는 지우의 마음을 얻기 위해 컵라면을 사주고 퀴즈를 내지만 정작 중요한 법정에서는 그를 낮잡아 부른다. 이토록 인간이 지닌 편견의 벽은 두껍다. 그런 순호를 향해 지우는 “당신은 좋은 사람입니까”라고 묻는다. 영화는 한번 본 것은 절대 잊지 않거나 계산 실력이 탁월한 지우의 모습을 통해 자폐아가 약자가 아닌 다른 이들과 다르다는 것을 잡아낸다.

영화 ‘증인’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증인’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129분 상영 시간 중 상당한 시간에 순호와 지우가 관계를 형성하는데 주력하는 부분은 다소 늘어져 아쉬움을 준다. 법정 신이 나오는 후반부 갑작스러운 반전은 영화를 급하게 매듭짓는 느낌을 준다.

김향기는 자폐 소녀 연기를 위해 눈빛과 표정, 몸짓에 공을 들였다. 김향기 특유의 밝은 모습이 지우에게도 담겨 있다. 그는 21일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어떻게 (지우를) 표현해야 할지 생각이 많았는데 그럴수록 지우의 있는 그대로 모습을 표현하고 그 순간 감정에 충실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영화에서 지우의 시점에서 펼쳐지는 영상은 김향기가 헤드셋에 카메라를 달고 연기했다. ‘아수라’, ‘더 킹’(이상 2016년), ‘강철비’(2017년), ‘인랑’(2018년) 등 남성성 짙은 영화에 연속으로 주연한 정우성의 색다른 모습도 반갑다. 그는 “지난 몇 년간 했던 캐릭터와는 상반됐다. 인간 내면을 돌아볼 수 있어 치유 받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다문화 가정, 장애인 등을 소수자를 따뜻한 시선으로 그려낸 ‘완득이’(2011년), 한 소녀의 죽음 이후 남겨진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려낸 ‘우아한 거짓말’(2013년) 등을 그려낸 이한 감독의 7번째 연출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