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 경험 살린 중장년층 일자리 ‘우리동네 돌봄히어로’ 도전해볼까
육아 경험 살린 중장년층 일자리 ‘우리동네 돌봄히어로’ 도전해볼까
  • 이하나 기자
  • 승인 2018.07.14 10:45
  • 수정 2018-07-17 0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거주 45~64세 30명 모집

 

서울시가 중장년 세대의 아이돌봄 경험을 살린 새로운 사회서비스 일자리 모델인 ‘우리동네 돌봄히어로’ 양성을 시작한다. 시는 이 사업을 통해 중장년층에게 자신의 경험과 전문성을 살릴 수 있는 다양한 일자리 모델을 제시하는 것은 물론, 육아 가정의 부담과 고민도 덜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대표이사 이경희)은 ‘우리동네 돌봄히어로’로 활동할 중장년 세대 참여자(30명 내외)를 7월16일~8월16일 한 달 간 모집한다.

‘우리동네 돌봄히어로’ 사업은 육아‧돌봄 등 사회문제 해결 프로젝트를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는 소셜벤처기업 ‘어라운디’의 전문 비즈니스 모델을 연계해 추진된다.

아이 돌봄에 관심 있는 만 45세~64세 서울시 거주자로, 의사소통이 원활하고 신체‧정신이 건강하며, 스마트폰 사용이 가능해야 한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서류‧면접 심사를 통해 최종 30여 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최종 선발된 ‘우리동네 돌봄히어로’는 총 30시간(이론 21시간, 실습 9시간)의 직무교육을 수료한 후 9월부터 거주지 인근에서 활동하게 된다. 근무시간은 주 5일이며, 활동비는 시간 당 1만원 이상으로 책정된다. 자세한 정보는 서울시 50+포털(http://50plus.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경희 서울시50플러스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사업은 중장년층의 경험을 활용해 우리 사회의 육아 및 돌봄 체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새로운 일자리 모델”이라며 “소셜벤처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성공적인 동반성장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