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여성마라톤대회] 1만명 함께 즐긴 ‘스포츠 축제’, 상암벌 달궜다
[2018 여성마라톤대회] 1만명 함께 즐긴 ‘스포츠 축제’, 상암벌 달궜다
  • 이하나 기자
  • 승인 2018.05.05 13:50
  • 수정 2018-05-08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신문·서울시 공동 주최

남녀노소 함께 즐기는 축제로 자리잡아

어린이날 맞아 마술·보드게임 등 열려

‘히포시’ 캠페인·‘싱글맘의 날’ 행사 통해

성평등 문화 확산·미혼모 인식 개선도

 

5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공원 평화광장에서 열린 2018 제18회 여성마라톤대회에 참가한 시민들이 출발하고 있다. ⓒ이정실 여성신문 사진기자
5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공원 평화광장에서 열린 2018 제18회 여성마라톤대회에 참가한 시민들이 출발하고 있다. ⓒ이정실 여성신문 사진기자

2018 제18회 여성마라톤대회가 5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공원 평화광장에서 1만여명의 시민이 참가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이날 서울 날씨는 미세먼지 농도가 ‘좋음’ 수준으로 나타나 깨끗하고 화창한 봄날씨가 마라톤 열기를 더했다.

여성신문(대표 김효선)과 서울특별시(시장 박원순)가 공동주최하고 서울시체육회, 여성가족부, 대한체육회, 서울시여성단체협의회가 후원하는 이번 대회는 ‘내 딸의 더 나은 삶을 응원합니다’라는 슬로건으로 내걸었다. 올해는 어린이날을 맞아 가족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행사들이 준비돼 즐거운 가족 스포츠 축제로 진행됐다.

매년 5월 열리는 여성마라톤대회는 남녀노소 모두 즐기는 스포츠 축제다. 누구나 부담 없이 참가해 하늘공원을 따라 걸을 수 있는 수 있는 4.5km 걷기코스, 마라톤 초보자들이 부담 없이 뛸 수 있는 5km 코스와 한강의 강바람을 가로지르며 달릴 수 있는 10km 코스 등 세 코스로 구성됐다.

경기에 앞서 참가자들은 엠스트레이닝의 지도에 따라 준비운동으로 몸을 풀었다. 엠스트레이닝은 근육의 빠른 이완을 돕고 유연성을 높이는데 효과적인 동작으로 부상을 예방하는 동작을 알려줬다. 이날 대회 진행은 전문 마라톤 사회자 개그맨 배동성씨가 맡았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5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공원 평화광장에서 열린 2018 제18회 여성마라톤대회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박원순 서울시장, 김효선 여성신문사 대표,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김형숙 ㈜독립문 대표. ⓒ이정실 여성신문 사진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5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공원 평화광장에서 열린 2018 제18회 여성마라톤대회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박원순 서울시장, 김효선 여성신문사 대표,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김형숙 ㈜독립문 대표. ⓒ이정실 여성신문 사진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환영사를 통해 “세상에서 가장 귀한 것은 건강이다. 마라톤을 뛰면 모든 질병이 사라진다”며 “저도 아침마다 남산을 6km 가량 뛰면서 더 젊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하루 안전하게 마라톤 뛰시고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해 참가자들의 박수를 받았다.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은 “여성마라톤대회가 성황리에 열려 기쁘다”며 “5월은 가정의 달인 만큼 함께 ‘사랑합니다’ ‘수고합니다’ ‘감사합니다’ 라고 가족들에게 말하고, 남성분들은 가사나눔·육아나눔으로 평등한 문화 확산에 함께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효선 여성신문사 대표는 “봄날의 화창한 기운과 함께 ‘2018 제18회 여성마라톤대회’에 참가하신 여러분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밝은 미래와 평화를 위해 즐겁고 안전하게 대회를 즐기시길 바란다”며 행사 시작을 알렸다.

 

출발하는 여성마라톤대회 참가자들. ⓒ성혜련 객원 사진기자
출발하는 여성마라톤대회 참가자들. ⓒ성혜련 객원 사진기자

오전 9시 30분 내빈들이 스타트 터치 버튼을 누르자 10km 단축마라톤 참가자들이 힘찬 함성과 함께 출발했다. 이어 5km, 4.5km 참가자들도 출발하면서 상암월드컵경기장 주변은 분홍빛으로 물들었다.

대회는 마라톤 경기 외에도 어린이날을 맞아 마술공연, 보드게임, 페이스페인팅, 스포츠마사지 체험 등 아이들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가 펼쳐쳤다. 특히 식전 행사로 펼쳐진 대한태권체조협회 어린이 태권도 시범단 공연과 신나는 노래와 춤을 보여준 키즈그룹 프리티(Pritti)의 무대에는 참가자들의 탄성이 터져 나왔다. 이밖에도 미니탁구, 핸들러 등 14개 뉴스포츠 종목을 체험할 수 있는 ‘찾아가는 체육관’을 비롯해 한돈소비촉진시식회, 붓글씨 퍼포먼스, 일자리부르릉버스 등 온가족이 즐길 수 있는 다채롭고 유익한 행사가 이어졌다.

 

미혼모, 한부모, 해외입양인 및 아동권리옹호 단체들이 함께 ‘2018 여성마라톤대회’ 중 4.5km 걷기행사에 참여해 5월 11일 ‘싱글맘의 날’을 알리고 미혼모 인식 개선에 나섰다. ⓒ이정실 여성신문 사진기자
미혼모, 한부모, 해외입양인 및 아동권리옹호 단체들이 함께 ‘2018 여성마라톤대회’ 중 4.5km 걷기행사에 참여해 5월 11일 ‘싱글맘의 날’을 알리고 미혼모 인식 개선에 나섰다. ⓒ이정실 여성신문 사진기자

이날 마라톤 행사와 함께 유엔여성(UN Women)의 글로벌 성평등 운동인 히포시(HeForShe) 캠페인이 작년에 이어 올해도 열렸다. 히포시 홍보대사인 곽윤기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태윤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는 ‘여성을 위한 남성’으로서 성차별에 반대하고 성평등 문화 확산에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히포시 코리아 주제곡 ‘히포시송(부제 : 나는 히포시)’에 맞춰 히포시 홍보대사와 참가자들이 함께 플래시몹 형태의 댄스 공연이 진행됐다.

이날 한부모의 행복 추구권과 아동을 안심하고 기를 수 있는 권리를 이야기하는 ‘싱글맘의 날’ 기념 캠페인도 열렸다. ‘변화된 미래를 만드는 미혼모협회 인트리’ 최형숙 대표는 “미혼모도 아이를 키울 수 있는 사회가 된다면 누구라도 아이를 스스로 키울 수 있는 안전한 사회, 편견과 낙인으로부터 자유로운 사회, 아이를 낳아 키우는 것이 축복인 사회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모든 분들이 차별과 편견 없는 세상에서 아이들이 자랄 수 잇도록 함께 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10km 여자부문 1위는 송선향씨가 차지했다. 2위는 김영아씨, 3위는 문선미씨에게 돌아갔다. 10km 남자부문 1위는 문삼성씨가 거머쥐었고, 이어 최진수, 지명규가 각각 2, 3위에 올랐다. 5km 여자부문 1위는 윤은주씨, 2위 이윤미, 3위 코시노 에리(Kosino Eri)씨가 차지했다. 5km 남자부문은 유진홍씨가 1위, 김영원씨 2위, 백광영씨가 3위를 기록했다. 마라톤 코스 남녀 입상자에게는 상금과 부상이 주어졌다.

이날 대회에는 박원순 서울시장,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이정미 정의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의원(여성신문 선정 2017 올해의 인물), 김형숙 ㈜독립문 대표, 라미란 배우, 이정은 서울시여성단체연합회 회장, 최윤희 한국여성스포츠회 회장, 백미순 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 후지타 사유리 방송인, 히포시 홍보대사 곽윤기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태윤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제임스 최 주한 호주 대사, 비르힐리오 빠라데스 뜨라뻬라 주한 온두라스 대표, 시티 소피아 수다르마 주한 인도네시아 부대사, 박홍섭 마포구청장, 차경애 YWCA복지사업단 이사장, 김영한 서울시 시의원, 박혜란 여성문화네트워크 대표, 서은경 윈문화포럼 공동대표, 강경희 서울시여성가족재단 대표 등이 참석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인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