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에든버러축제 ‘서리풀페스티벌’ 16일 개막
한국의 에든버러축제 ‘서리풀페스티벌’ 16일 개막
  • 이유진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7.09.11 15:08
  • 수정 2017-09-13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까지 9일간 서초구 곳곳서 열려

 

서리풀페스티벌지도 ⓒ서초구
서리풀페스티벌지도 ⓒ서초구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16일부터 24일까지 9일간 방배카페골목, 반포 서래마을, 양재 말죽거리, 예술의전당 앞 악기거리 등 관내 27개 골목에서 ‘2017 서리풀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서리풀페스티벌은 영국의 유명 축제인 ‘에든버러 축제’의 한국판을 내세운 서초구 대표 행사다. 올해 행사는 ‘문화로 하나되다’란 주제로 진행된다. 지난 2년간 반포대로 10차선을 막고 대규모 고품격 문화예술축제를 선보였던 것과 달리 올해는 지역특성을 살린 주민 밀착형 골목축제로 골목 속 아기자기한 축제를 선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구는 “이번 축제에 예술의 전당 앞 악기거리 등 27개 골목에서 34개의 다양한 축제에 연인원 10만여명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에 따른 경제적 효과는 약 150여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고 설명했다.

 

2016년 서리풀페스티벌 현장 ⓒ서초구
2016년 서리풀페스티벌 현장 ⓒ서초구

방배 카페골목 퍼레이드, 스케치북 이벤트 

이번 축제 하이라이트는 24일 오후 4시 방배 카페골목 700m 구간에서 펼쳐지는 퍼레이드다. 리듬을 주제로 17개 팀 400여명이 330m에 달하는 축제 행렬로 일대 장관을 이룰 예정이다.

수방사 군악대를 필두로 타악밴드가 라틴 음악으로 흥을 돋운다. 리듬악기 모양으로 꾸며진 전기 카트는 어린이를 태우고 사진을 찍게 하고, 유명 영화·만화 캐릭터는 관람객과 어울려 퍼레이드에 참여한다. 브라스밴드는 흥겨운 리듬을 쏟아내고, ‘뮤직카’에 탄 DJ는 몸이 들썩이는 음악을 들려줄 예정이다. 퍼레이드 도중 하늘에서는 비눗방울, 눈꽃, 꽃가루가 뿌려지기도 한다. 

앞서 오후 3시 20분부터는 같은 장소에서 2차선 도로 7000㎡를 스케치북 삼아 분필로 마음껏 그림을 그리는 ‘골목 스케치북’ 이벤트가 열린다. 이날 도로에 그린 그림을 찍어 서초구 인스타그램에 올리면 심사를 통해 시상한다. 이날 참여 주민의 이동을 돕고자 축제 지역에서는 마을버스를 무료로 탈 수 있다.

오후 5시에는 서리풀페스티벌의 대단원을 알리는 폐막 공연도 펼쳐진다. 구는 “페스티벌 참여 주민을 대상으로 주요 골목의 상점 120여 곳은 10∼20% 할인 행사를 한다”며 “즉석복권을 경품으로 주는 등 골목 상권 활성화 이벤트도 마련했다”고 전했다.

 

지난해 야외공연장에서 열린 서리풀페스티벌에서 서초구민들이 공연을 관람하고 있다. ⓒ서초구
지난해 야외공연장에서 열린 서리풀페스티벌에서 서초구민들이 공연을 관람하고 있다. ⓒ서초구

반포한강공원서 반포서래한불음악축제 

23일 오후 5시 반포한강공원에서 ‘제9회 반포서래한불음악축제’, 18일 오후 7시 30분 양재천 수변무대에서 ‘양재 연인의 거리 콘서트’, 19일 오후 7시 30분 서초문화예술회관에서 ‘테너 임웅균과 가을 클래식 여행’, 20일 오후 7시 예술의전당 신세계스퀘어에서 ‘서초골 갈라콘서트’ 등 다양한 공연 또한 준비돼 있다. 21일 오후 7시 30분 한전아트센터에서는 ‘희망·사랑 나눔 콘서트’, 22일 오전 11시 서초화예술회관 주변에서는 ‘서초문화원 클래식 판타지’가 열린다.  

축제 기간 서초구 이곳저곳에서는 시민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이색 체험 행사가 열린다. 16일 오전 10시 잠원체육공원에서는 누에를 키워 비단실을 뽑던 ‘잠원’ 지명에서 유래한 ‘잠원나루축제’가 열린다. 누에를 소재로 실 뽑기 경연대회나 생태체험관 등 다채로운 부대 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16일 오후 3시 서초구청 특설무대에는 KBS ‘전국노래자랑’의 서초구 편이 열린다. 21일 오후 3시 30분 양재시장 골목 일대에서는 ‘양재 말죽거리 축제’가 열려 말 먹이 주기, 승마체험, 말과 사진 찍기 등을 할 수 있다. 23일 오전 10시 서초동 용허리공원에서는 반려견 160마리가 참가하는 ‘용허리 반려견 축제’가 진행된다.

이 밖에도 구는 22일 오후 4시 ‘방배 뒷벌 비보이 페스티벌’, 17일 오후 6시 ‘서래마을 골목악단 합동공연’, 19일 오전 11시 ‘방배사이길 공방 축제, 20일 오전 11시 ‘악기 거리 축제’ 등의 즐길거리를 준비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가족, 연인, 친구 등 많은 시민이 풍성한 볼거리, 즐길 거리, 추억거리를 만끽하기를 바란다”며 “서리풀페스티벌을 영국의 에든버러, 프랑스의 니스 카니발에 버금가는 세계적인 축제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