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 클라이번 한국인 최초 우승’ 선우예권, 12월 15일 추가 독주회
‘반 클라이번 한국인 최초 우승’ 선우예권, 12월 15일 추가 독주회
  • 강푸름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7.07.13 21:17
  • 수정 2017-07-18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콩쿠르 우승 소식과 함께 당초 예정돼있던

12월20일 공연 전석 매진되며 추가 공연 문의 잇따라

선우예권이 직접 공연장에 맞춰 프로그램 선곡해 

 

피아니스트 선우예권 ⓒ목프로덕션 제공
피아니스트 선우예권 ⓒ목프로덕션 제공

지난달 ‘반 클라이번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한 피아니스트 선우예권이 오는 12월 15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콩쿠르 우승 이후 첫 독주회를 연다.

13일 소속사 목프로덕션에 따르면 당초 선우예권은 콩쿠르 우승 전부터 12월 20일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국내 첫 리사이틀 개최를 예정했었다. 그런데 지난달 콩쿠르 우승 소식과 함께 전석이 매진되면서 공연에 대한 문의가 잇따랐고, 이에 공연이 추가 기획됐다.

두 리사이틀 프로그램은 반 클라이번 콩쿠르 리사이틀 라운드에서 연주한 곡들로 구성됐다. 목프로덕션은 “연주자 본인이 직접 공연장 음향과 분위기에 맞춰 세심하게 고심해 양일 다른 프로그램으로 선곡했다”고 밝혔다. 콘서트홀 공연에는 스케일이 큰 라흐마니노프 소나타 2번과 슈베르트 소나타를, 내밀한 표현이 유리한 IBK챔버홀 공연에는 하이든과 베토벤의 소나타를 배치했다.

티켓은 오는 20일 오후 2시에 오픈된다. 티켓 가격은 3만~5만원. 목프로덕션은 “팬들에게 감사하는 마음으로 12월 20일 공연에 준하는 금액으로 티켓가격을 책정했다”고 설명했다.

또 앞서 12월 20일 공연 티켓을 구매한 관람객이 15일 공연을 추가 예매할 경우 1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선우예권은 한국인 피아니스트로서 최다 국제 콩쿠르 1위 입상 기록을 지니고 있다. 2009년 인터라켄 클래식 국제 음악 콩쿠르, 2012년 윌리엄 카펠 국제 피아노 콩쿠르, 피아노 캠퍼스 국제 콩쿠르, 2013년 센다이 국제 음악 콩쿠르, 플로리다 국제 피아노 콩쿠르, 줄리어드 콘체르토 콩쿠르 1위를 석권했다. 2014년 방돔 프라이즈(베르비에 콩쿠르)는 한국인 최초로 1위를 수상했으며, 2015년 인터내셔널 저먼 피아노 어워드에서는 한국인 최초이자 최연소로 우승을 차지했다.

선우예권은 김선화, 신민자 사사로 예원학교와 서울예고에서 수석 입학, 명예졸업 후 전액장학생으로 커티스 음악원에 입학했다. 세이무어 립킨을 사사하고 라흐마니노프상을 수상하며 졸업한 뒤 로버트 맥도널드 사사로 줄리어드 대학원에 진학했다. 졸업 때는 아르투르 루빈스타인상을 수상했으며 매네스 음대 전문연주자과정을 리차드 구드 사사로 졸업했다. 현재는 독일로 옮겨 하노버 국립음대 최고연주자 과정에서 베른트 괴츠케를 사사하고 있다. 선우예권은 내년까지 40여회의 전미 투어와 엘프 필하모니, 라이프치히 게반트하우스, 하이델베르크 페스티벌 연주를 포함한 유럽 및 아시아 투어를 진행할 예정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