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스토리] 여성마라톤 ‘오늘의 나, 내일을 달린다’
[포토스토리] 여성마라톤 ‘오늘의 나, 내일을 달린다’
  • 이정실 여성신문 사진기자
  • 승인 2017.05.13 20:14
  • 수정 2017-05-16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신문과 서울시가 주최하고 서울시체육회, 여성가족부, 서울시여성단체연합회가 후원한 ‘제17회 여성마라톤대회’가 1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공원 평화의광장에서 열렸다.

‘오늘의 나, 내일을 달린다’라는 슬로건 아래 10km, 5km, 4km 걷기 부문에 8000여명이 달림이들이 참가해 난지공원과 한강주로를 달렸다.

이날 대회에서는 성평등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남성들의 참여를 독려하는 ‘히포시(HeForShe) 캠페인’, 아동양육에 대한 권리를 말하는 ‘싱글맘의 날 캠페인’, 생활체육을 체험할 수 있는 ‘찾아가는 체육관’ 등의 다양한 행사가 진행돼 참가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5km 참가자들이 출발하고 있다.
5km 참가자들이 출발하고 있다.

 

참가자들이 출발 전 스트레칭을 하고 있다.
참가자들이 출발 전 스트레칭을 하고 있다.

 

제17회 여성마라톤대회 개회식에서 내빈들이 인사하고 있다.
제17회 여성마라톤대회 개회식에서 내빈들이 인사하고 있다.

 

‘제17회 여성마라톤대회’ 공식 후원사인 PAT 부스에서 참가자들이 경품을 받고 있다.
‘제17회 여성마라톤대회’ 공식 후원사인 PAT 부스에서 참가자들이 경품을 받고 있다.

 

참가자들이 찾아가는 체육관부스에서 탁구를 하고 있다.
참가자들이 '찾아가는 체육관'부스에서 탁구를 하고 있다.

 

대회 출발 전 참가자가 얼굴에 선스프레이를 뿌리고 있다.
대회 출발 전 참가자가 얼굴에 선스프레이를 뿌리고 있다.

 

사전행사로 대한태권체조협회 국가대표 어린이 시범단이 공연하고 있다.
사전행사로 대한태권체조협회 국가대표 어린이 시범단이 공연하고 있다.

 

개회식에서 박홍섭 마포구청장이 인사하고 있다.
개회식에서 박홍섭 마포구청장이 인사하고 있다.

 

주로를 가득 메운 4km 걷기 참가자들
주로를 가득 메운 4km 걷기 참가자들

 

나눔의 집 이옥선, 박옥선 할머니님이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4km 걷기 부문에 참가했다.
'나눔의 집' 이옥선, 박옥선 할머니님이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4km 걷기 부문에 참가했다.

 

한국미혼모협회 회원등이 4km 걷기 부문에 참가해 싱글맘의 날 캠페인을 펼쳤다.
한국미혼모협회 회원등이 4km 걷기 부문에 참가해 '싱글맘의 날' 캠페인을 펼쳤다.

 

참가자들이 히포시 캠페인에 참여해 인증샷을 찍고 있다.
참가자들이 히포시 캠페인에 참여해 인증샷을 찍고 있다.

 

히포시 홍보대사인 태권도 국가대표 이대훈 선수와 쇼트트랙 국가대표 곽윤기 선수가 히포시 주제곡에 맞춰 율동을 하고 있다.
히포시 홍보대사인 태권도 국가대표 이대훈 선수와 쇼트트랙 국가대표 곽윤기 선수가 히포시 주제곡에 맞춰 율동을 하고 있다.

 

5km 여자부문에서 1위를 차지한 류승화 선수가 골인하고 있다.
5km 여자부문에서 1위를 차지한 류승화 선수가 골인하고 있다.

 

5km 부문에 참가한 시각장애인마라톤클럽 회원이 동반주자와 함께 골인점을 향해 달리고 있다.
5km 부문에 참가한 시각장애인마라톤클럽 회원이 동반주자와 함께 골인점을 향해 달리고 있다.

 

5km 부문에 참가한 어린이들이 골인점 앞에서 전력질주하고 있다.
5km 부문에 참가한 어린이들이 골인점 앞에서 전력질주하고 있다.

 

외국인들이 5km 부문에 참가해 달리고 있다.
외국인들이 5km 부문에 참가해 달리고 있다.

 

경기를 마친 참가자들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경기를 마친 참가자들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넘버원 코리안이 축하공연을 하고 있다.
'넘버원 코리안'이 축하공연을 하고 있다.

 

경기를 마친 참가자들이 간식을 먹으며 축하공연을 보고 있다.
경기를 마친 참가자들이 간식을 먹으며 축하공연을 보고 있다.

 

골인지점에서 응원판넬을 들고 참가선수를 기다리는 동료들
골인지점에서 응원판넬을 들고 참가선수를 기다리는 동료들

 

5km 참가자들이 출발신호와 함께 힘차게 뛰어 나가고 있다.
5km 참가자들이 출발신호와 함께 힘차게 뛰어 나가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인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