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공사, 매입임대·공공전세 7500호 연내 매입
SH공사, 매입임대·공공전세 7500호 연내 매입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2.03 11:02
  • 수정 2021-02-03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전세난 해결을 위해 부동산 대책을 발표한 19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스카이31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 아파트 단지 및 다세대 주택들이 날씨로 인해 흐리게 보이고 있다. ⓒ뉴시스
19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스카이31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 아파트 단지 및 다세대 주택들 ⓒ뉴시스

3일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매입임대주택과 공공전세주택으로 제공할 주택 7500호를 매입한다고 밝혔다.

매입임대주택은 공사가 민간 다세대·연립·아파트 등을 매입해 무주택 서울시민에게 공급하는 공공임대주택이다. 이미 지어진 주택은 매입하지 않고 설계기준에 부합하는 매입약정주택만 사들여 주변 시세의 30∼50% 수준으로 임대한다.

공공전세주택은 정부가 지난해 11월 발표한 새로운 임대 유형으로, 기존의 매입약정주택보다 규모가 큰 방 3개 이상 주택을 자산·소득에 관계없이 무주택가구에 최장 6년간 전세로 임대하는 방식이다. 전세가는 주변 시세의 90% 수준이다.

SH공사는 엘리베이터 설치 의무를 매입임대주택 전 유형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그간은 신혼부부 주택이나 6층 이상 주택에만 적용됐지만 올해부터는 6층 미만 주택도 엘리베이터를 설치해야 한다.

SH공사는 올해 계획한 7500호를 분기별로 60%-15%-15%-10%로 나눠 순차 매입할 예정이다. 우선 이달 19일까지 1분기분 매입임대주택 4347호를 매입한다.

주택 매도를 희망하는 업자는 접수 기간 중 설계도서를 포함한 매도신청서를 등기우편으로 제출해야 한다.

매입이 결정되면 주택을 짓고 사용승인을 거친 뒤 매매계약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SH공사는 민간사업자의 자금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시공 진행 단계에 따라 전체 매매대금을 3∼4차례로 나눠 지급한다.

자세한 내용은 SH공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