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개신교계 “미얀마 시민들과 연대...민주주의 실현 기도”
천주교·개신교계 “미얀마 시민들과 연대...민주주의 실현 기도”
  • 최현지 기자
  • 승인 2021.03.12 18:51
  • 수정 2021-03-12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천주교 주교단, 11일 춘계 정기총회 후
‘미얀마 유혈사태 중단 촉구’ 성명 발표
개신교 연합기관 NCCK도
"미얀마 민주주의 실현 때까지 기도와 연대" 선언
11일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춘계 정기총회를 마친 뒤 주교회 회원들이 미얀마에 연대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한국 천주교주교회의
11일 한국천주교주교단이 춘계 정기총회를 마친 뒤 주교회 회원들이 미얀마 시민들에 연대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한국 천주교주교회의

미얀마 군부의 유혈 폭력 사태가 날로 심각해지는 가운데, 한국 천주교와 개신교계가 우려를 표명하며 민주주의를 요구하는 현지 시민들과 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국천주교주교단(이하 주교단)은 11일 춘계 정기총회를 마치며 ‘미얀마 사태를 접한 형제자매들의 아픔과 슬픔에 함께하며’라는 제목으로 성명을 발표하고 "최근 이웃 나라 미얀마에서 일어난 폭력과 이로 말미암은 유혈 사태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주교단은 군인들 앞에서 무릎 꿇고 “차라리 날 쏘라”고 호소한 안 누 따웅 수녀를 언급하며 “시위 현장에서 벌어지는 무차별적 폭력은 당장 멈춰야 한다”고 했다.

이어 “한국도 미얀마처럼 아픔과 고통의 시간을 겪었다”며 “십자가와 부활의 신비를 깊이 묵상하는 사순 시기에 '십자가의 길'을 걷고 있는 미얀마 형제자매들의 이루 말할 수 없는 슬픔과 아픔을 함께 나누며 형제애로 연대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열린 마음으로 이뤄진 대화를 통해 미얀마 국민이 바라는 민주적인 국가 공동체가 하루빨리 이뤄지기를 간절히 기도한다"고 염원했다.

한국기독교협의회 회원들도 "미얀마 연대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기독교협의회
한국기독교협의회 회원들도 "미얀마 연대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기독교협의회

개신교 연합기관인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이하 교회협) 회원 교단장과 기관장들도 같은 날 "미얀마의 민주주의가 실현되고 국민 자유와 인권의 가치가 존중되는 그 날까지, 한국교회, 세계종교 시민사회와 함께 기도하고 연대할 것을 선언한다"는 목소리를 냈다.

교회협은 이날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미얀마 민주주의와 평화를 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기자회견을 열고 ‘미얀마 민주주의와 평화를 위한 한국교회 호소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비무장·비폭력 시민행동을 무차별 폭행과 총격으로, 방화와 구금으로 탄압하는 군부의 잔학행위와 악랄한 인권유린에 대해 세계 시민들과 함께 분노하고 있다"며 “다시 한번 결연한 의지를 모아 한국 교회와 정부, 세계종교시민사회에 미얀마 민주화를 위한 기도와 연대를 호소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들은 한국 정부와 기업에 무기·시위 진압 장비가 미얀마에 수출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감시해줄 것을 당부하고, 미얀마 국민에 총칼이 돼 돌아올 수 있는 한국 기업의 '선의의 투자'와 협력을 민주주의가 정착할 때까지 중단해달라고 호소했다.

이들은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와 총회를 향해서도 "자국민 학살 범죄를 저지르는 미얀마 군부에 대해 유엔의 보호책임 원칙에 따라 무기 수출금지와 경제제재, 여행금지 결의를 촉구한다"라고 요구했다.

한편 교회협은 미얀마의 민주화가 이뤄지는 날까지 매일 정오 1분 기도 운동을 벌이고, 사순절 기간 한 끼 금식을 통해 금액을 모으는 모금 운동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