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뉴스랩, 디지털 저널리즘 ‘2021 GNI 라이브' 석달간 무료 교육
구글 뉴스랩, 디지털 저널리즘 ‘2021 GNI 라이브' 석달간 무료 교육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1.03.10 22:17
  • 수정 2021-03-10 2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글 뉴스랩
ⓒ구글 뉴스랩

구글 뉴스랩(Google News Lab)이 전 세계 디지털 저널리즘의 최신 기법과 주목할 만한 스토리텔링 사례 등을 무료 교육하는 ‘2021 GNI 라이브’ 프로그램을 시작한다. 

올해는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및 백신 취재에 유용한 글로벌 정보와 보도 사례, 허위정보 팩트체크 등 방법론을 다룬다. 기술 대중화와 함께 급증하고 있는 프리랜서 저널리스트를 위한 프로그램도 새로 선보인다. 

GNI 라이브는 전 세계 저널리스트들이 새롭고 다양한 디지털 도구를 활용해 취재 정보를 찾고, 사실 여부를 검증하고, 보다 디지털 친화적인 뉴스를 기획 및 제작하도록 돕는데 취지를 두고 있다. 전 세계 뉴스룸이 양질의 디지털 저널리즘을 강화할 수 있도록 돕는 구글 뉴스 이니셔티브(Google News Initiative·GNI)의 일환이다. 

한국어 ‘GNI 라이브’는 김민성 구글 뉴스랩 티칭 펠로우가 진행하며, GNI 유튜브 공식 계정에서 진행된다. 올해 주제는 총 6가지다. ▲11일 ‘코로나19 & 백신 취재 및 사실확인’을 시작으로  ▲25일 ‘프리랜서 저널리스트를 위한 팁’, ▲4월8일 ‘탐사보도 & 핀포인트’, ▲4월22일 ‘시각화 & 지도 활용’, ▲5월6일 ‘독자 분석 데이터 활용’, ▲5월27일 ‘사실 검증 챌린지’ 등 주제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2주 간격으로 목요일 오후 1시부터 1시간 동안 참여할 수 있다.

김 펠로우는 “강력한 탐사보도 데이터 분석 기능을 제공하는 ‘핀포인트’, 독자 이용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뉴스 컨슈머 인사이트(NCI)와 리얼타임 콘텐츠 인사이트(RCI) 등 구글의 저널리즘 도구들도 체험할 수 있다”며 “한국 디지털 저널리스트들과 함께 미래를 고민하는 토론의 장으로 초대한다"고 밝혔다.

참가 신청은 누구나 할 수 있다. GNI 라이브 홈페이지 내 원하는 프로그램에서 개별 참가신청 버튼을 눌러 등록하면 된다. 더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 (https://newsonair.withgoogle.com/gni-live-ko)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