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뜨자 알트코인도 초강세…페이코인 1525% 폭등
비트코인 뜨자 알트코인도 초강세…페이코인 1525% 폭등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2.19 10:57
  • 수정 2021-02-19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계 "묻지마식 투자 주의해야"
비트코인 ATM ⓒAP/뉴시스
비트코인 ATM ⓒAP/뉴시스

대표적인 가상자산인 비트코인이 고공행진하며 가상자산에 대한 투자자들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알트코인(Alternative Coin, 비트코인을 제외한 대안 코인)도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19일 가상자산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기준 비트코인은 최근 일주일간 12.5%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테슬라의 투자 소식 이후 꾸준히 상승세를 이어왔다. 지난 9일 5000만원을 돌파한 이후 전날 5700만원도 넘어섰다.

이처럼 시가총액 1위인 비트코인의 강세 속에서 알트코인도 상승 흐름을 나타내고 있다. 시가총액 2위인 이더리움은 일주일간 10% 상승했다. 같은 기간 시총 3위 에이다는 5%, 4위 폴카닷은 29% 올랐다.

최근 일주일간 상승률이 가장 높았던 알트코인은 페이코인으로 집계됐다. 페이코인은 무려 1525% 폭등했다.

다날핀테크가 발행한 국내 알트코인인 페이코인은 다날핀테크의 비트코인 결제 지원 소식에 17일 하루 상승률이 2000%를 넘기도 했다.

뒤이어  폴리매쓰(320.9%), 플레이댑(255.29%), 메디블록(248.21%), 퀴즈톡(150%), 밀크(70%) 등도 크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에선 일반적으로 비트코인 가격이 오르면 알트코인도 뒤따라 상승하는 '순환매' 현상을 보여 이번에도 비슷한 흐름을 나타내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가상 자산의 흐름이 연일 상승세를 보이자 이에 혹한 개인 투자자들의 무작정 투자가 이어지고 있어 우려를 낳고 있다.

전문가들은 거래량과 시가총액이 낮은 알트코인의 경우 단기간에 급등하며 시세 차익을 노릴 수도 있지만, 변동폭이 크다는 점에서 '묻지마식 투자'는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가상자산업계 관계자는 "주식 시장과 다르게 가상자산은 거래소별로 거래되고 가격 상하한이 없기 때문에 손실 가능성도 매우 크다. 코인들에 대한 공부 없이 무작정 하는 투자는 손해볼 가능성이 크다"라며 "지나치게 오른 코인은 주의깊게 지켜볼 필요가 있다"라고 조언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