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군경, 시민 향해 무차별 총격…최소 2명 숨져
미얀마 군경, 시민 향해 무차별 총격…최소 2명 숨져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2.20 22:26
  • 수정 2021-02-20 2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4일 만달레이 대학 졸업생들이 만달레이에서 군경의 총격에 숨진 여성의 사진을 들고 시위하고 있다. ⓒAP/뉴시스
지난 14일 만달레이 대학 졸업생들이 만달레이에서 군경의 총격에 숨진 여성의 사진을 들고 시위하고 있다. ⓒAP/뉴시스

미얀마 군경이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시위대를 향해 실탄을 무차별적으로 쏴 최소 2명이 숨지고 10여명이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언론과 외신들에 따르면 군과 경찰 수백 명이 현지시간 20일 미얀마 제2 도시 만달레이의 한 조선소에 진입해 쿠데타에 항의해 파업 중인 근로자들과 대치했다.

근로자들이 퇴각을 요구하자 군경은 고무탄과 새총에 이어 실탄을 무차별적으로 발포했다.

AFP에 따르면, 현지 응급 의료팀은 "이로 인해 2명이 목숨을 잃었고, 30명가량이 부상했으며 이 가운데 절반가량은 총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사건 현장 주변에서 빈 탄창과 새총에 쓰이는 쇠 구슬 등이 발견됐다.

페이스북에 올라온 실시간 영상에서도 총성이 끊임없이 들렸다.

근처 건설 현장으로 몸을 피한 것으로 보이는 한 주민은 "그들(군경)이 잔인하게 총을 쏘고 있다"고 현장 상황을 전했다.

시위대를 향한 미얀마 군경의 실탄 발포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군경은 지난 9일 수도 네피도에서도 시위대를 향해 고무탄과 함께 실탄을 쏴 현장에 있던 20대 여성이 머리에 총상을 입었다.

이 여성은 뇌사 상태에 빠져 사경을 헤매다가 지난 19일 숨졌다.

다음날인 20일에 네피도와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 등 곳곳에서 대규모 시위와 그녀를 기리는 추모행사가 잇따랐다.

미얀마 군부는 지난 1일 쿠데타를 일으켜 정권을 찬탈했고, 이에 항의하는 대규모 시위가 보름째 이어지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