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절반 이상 "주 52시간제 준비 안 돼"
중소기업 절반 이상 "주 52시간제 준비 안 돼"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2.17 10:03
  • 수정 2021-02-17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건비 상승 불러올 것 32.8%
ⓒPixabay
ⓒPixabay

‘주 52시간 근무제’가 올해부터 300인 이하 중소기업 사업장도 시행된다. 1년간의 계도기간을 거쳤음에도 불구하고 중소기업들은 준비가 부족하다고 아우성이다.

구인구직 플랫폼 사람인이 중소기업 400개사를 대상으로 ‘주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절반 이상인 50.3%가 아직 대응 방안이 부족하거나, 대응을 전혀 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주 52시간 근무제가 미치는 영향으로는 ‘인건비 상승’(32.8%, 복수응답)을 첫번째로 꼽았다.

주 52시간제를 맞추려면 근로자의 2교대 근무를 3교대로 바꿔야 하는 등 인력충원이 불가피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어 ‘생산량 저하’(23.8%), ‘근로자간 형평성 문제 발생’(18.5%), ‘직원의 업무 효율성 저하’(16.3%), ‘새로운 근무관리 시스템 도입으로 인한 비용 발생’(12.8%), ‘서비스 운영 시간에 차질 발생’(12.8%) 등이라고 답했다. 영향이 없다는 응답은 26%였다.

기업들은 근로시간 단축에 ‘불필요한 업무 감축’(36.3%, 복수응답)과 ‘유연근무제 실시’(28%) 등 현재 인력으로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이 상위를 차지했다.

이밖에 ‘인력 추가 채용’(24.8%), ‘집중 근무시간 운영’(23.3%), ‘회의, 업무보고 간소화’(16.8%), ‘설비 기계화 도입’(9.3%) 등을 고려하고 있었다.

전체 응답기업 400개사 중 55%는 이 같이 근로시간을 단축하더라도 채용에는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 답했다.

영향을 받을 것이라 응답한 기업 180개사는 주로 ‘채용이 늘어날 것’(62.8%)이라고 전망했다.

근로 형태는 ‘정규직’(46.9%), ‘정규직, 비정규직 모두’(34.5%), ‘비정규직’(18.6%) 등의 형태 순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아울러 주 52시간 근무제에 가장 보완이 필요한 것으로는 ‘일간 또는 월간 사용 한도 기업 재량으로 조정’(41.8%)을 꼽았다.

다음은 ‘선택적 근로의 정산기간 기준 확대’(32%), ‘특별연장근로제도 인가 요건 완화’(20.3%)의 순서로 답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