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정치네트워크 “‘박원순이 롤모델’ 우상호, 서울시장 후보 사퇴하라”
여성정치네트워크 “‘박원순이 롤모델’ 우상호, 서울시장 후보 사퇴하라”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1.02.15 17:43
  • 수정 2021-02-16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대산빌딩 앞에서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가 '우상호 박원순 성폭력 피해자 2차가해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홍수형 기자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는 15일 오후 우상호 서울시장 예비후보 선거 캠프가 위치한 서울 영등포구 대산빌딩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홍수형 기자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는 15일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우 후보의 선거운동 캠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원순 성폭력 피해자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고 서울시장 후보를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여성정치네트워크는 “박원순 전 시장의 위력 성폭력 사건으로 발생하게 된 이번 보궐선거의 후보로 나서며, 위력 성폭력 사건에 대한 책임규명과 피해자의 회복에 일말의 관심도, 감수성도 없는 우상호 후보는 후보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마음 추스를 겨를도 없이 끝없는 피해 사실 부정과 가해자 옹호를 맞닥뜨리는 피해자의 심정을 단 한 번이라도 생각해봤으면 그렇게 발언할 수는 없다”며 우 후보에게 후보 사퇴와 피해자에 대한 사과를 요구했다

앞서 박 전 시장 배우자인 강난희씨는 7알 ‘박원순을 기억하는 사람들’ 쪽에 쓴 손편지에서 국가인권위원회가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사실을 인정한 데 대해 “아직 진실은 밝혀지지 않았다고 저는 생각하고 있다. 나의 남편 박원순은 그런 사람이 아니다”라고 했다.

우 후보는 지난 10일 페이스북에 “(편지를 읽고)울컥했다”며 “이를 악물고 있는데 눈시울이 뜨거워졌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박원순 시장은 제게 혁신의 롤모델이며 박원순 시장의 정책을 계승하고 그의 꿈을 발전시키는 일, 제가 앞장서겠다”면서 “박원순이 우상호고, 우상호가 박원순”이라며 밝혔다.

이후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사건 피해자가 2차 가해라는 입장문을 내는 등 논란이 커지자 우 후보는 “유가족에 대한 위로였다”고 해명했다. 우 후보는 1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논란 발언에 대해 "유가족을 위로한 것, 그 자체를 가지고 너무 상처받지 않으시기 바란다"며 "피해자도 위로 드리고 유가족도 위로를 드리고 싶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 후보는 "박원순 시장 유가족은 무슨 죄가 있겠는가"라며 "2차 가해논란 역시 피해자는 물론이고 박 전 시장 유가족을 힘들게 하는 일이다. 이제 그만 하시죠"라고도 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