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목표 엄청나게 미달”…경제 실패 인정
북한 김정은 “목표 엄청나게 미달”…경제 실패 인정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1.06 08:39
  • 수정 2021-01-06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김정은 위원장 ⓒ북한노동신문·뉴시스
북한 김정은 위원장 ⓒ북한노동신문·뉴시스

북한 김정은이 경제 실패를 인정했다.

조선중앙통신은 6일 “노동당 제8차 대회가 2021년 1월 5일 혁명의 수도 평양에서 개막해 김정은 위원장이 개회사와 당 중앙위원회 사업총화(결산) 보고를 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개회사에서 “국가경제발전 5개년 전략수행 기간이 지난해까지 끝났지만 내세웠던 목표는 거의 모든 부문에서 엄청나게 미달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의 노력과 전진을 방해하고 저애(저해)하는 갖가지 도전은 외부에도, 내부에도 의연히 존재하고 있다”며 “방치하면 더 큰 장애로, 걸림돌로 되는 결함을 대담하게 인정하고 다시는 폐단이 반복되지 않게 단호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대남·대미정책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채 경제와 코로나19, 수해 복구 등 내부 사안에만 초점을 맞췄다. 핵무기 등 전략무기 개발 성과에 대한 언급도 없었다.

김 위원장은 전날부터 당 중앙위원회 사업총화 보고를 진행 중이다. 마무리되면 대남·대미정책의 윤곽이 잡힐 전망이다.

한편, 당대회에는 당 중앙지도기관 성원 250명과 각 조직에서 선출된 대표자 4천750명, 방청자 2천 명이 참석했다. 그러나 참석자 전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으며, 거리두기도 하지 않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