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 재선 유은혜 꺾은 양향자 “쉬지 않고 집권 위해 뛰겠다”
현역 재선 유은혜 꺾은 양향자 “쉬지 않고 집권 위해 뛰겠다”
  • 박길자 기자
  • 승인 2016.08.27 23:11
  • 수정 2017-07-09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차 정기 전국대의원대회에서 여성 최고위원직에 양향자(오른쪽) 후보의 당선이 유력시된 가운데 유은혜 후보와 양 후보가 두손을 맞잡고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2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차 정기 전국대의원대회에서 여성 최고위원직에 양향자(오른쪽) 후보의 당선이 유력시된 가운데 유은혜 후보와 양 후보가 두손을 맞잡고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더불어민주당 8‧27 전당대회에서 현역 재선인 유은혜 의원이 ‘원외’ 양향자 전 삼성전자 상무에게 밀려 여성 최고위원직(전국여성위원장)에 낙선하는 이변이 연출됐다.

4·13 총선 당시 광주서을에 전략공천됐으나 낙선한 양 전 상무는 정계 입문 1년도 안 된 정치 신인인 데다 원외 인사여서 최고위원 출마 자체가 의외라는 평가도 많았다. 그런데 뚜껑을 열어보니 선거 결과는 그의 승리였다.

전대에서 당대표 선출만큼 최고위원을 겸임하는 여성위원장 경쟁은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양 전 상무는 문재인 전 대표가 영입했던 인사다. 문 전 대표의 복심으로 통해온 최재성 전 의원이 양 전 상무의 최고위원 출마를 설득하고 지원하자 친문(친문재인) 손혜원 의원이 유 의원을 도우면서 과열 양상을 보였다. 

양 전 상무가 최고위원에 당선된 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에서도 당선을 둘러싼 논전이 한창이다. 몇몇 여성 정치인의 이름을 거명하며 유 의원의 낙선 이유를 들먹이는 이들도 있었다. “(여성 최고위원은) 현역 여성 의원들의 협조가 아주 중요한데 텃세만 안 부려도 다행” “양향자는 유은혜를 이긴 게 아니라 더민주의 거대한 기득권의 벽을 깬 것이다. 그래서 타의에 의해 정치적 체급이 전국구가 된 것” 등의 글이 리트윗되며 호응을 얻었다. 또 한편에선 “내년 대선을 위해 지금은 양향자의 목소리가 조금 더 커야겠다는 판단이 있었을 뿐 유 의원의 가치와 역량을 낮게 평가한 것은 아니다”라는 글이 반응을 얻기도 했다.

양 최고위원은 대의원 투표에서 47.63%를 얻어 52.38%의 유 의원에게 밀렸으나 권리당원 투표에서 66.54%를 얻어 유 의원(33.46%)를 더블스코어 차로 앞서며 승리했다.

유 의원은 ‘현역 프리미엄’에 민평련(민주평화국민연대)계로 민주화운동에 헌신한 경력을 앞세워 여성 최고위원을 노렸으나 친문 성향이 강한 온라인 권리당원들의 마음을 잡는 데는 실패했다.

양 최고위원은 여성 최고위원에 도전하면서 ‘양향자를 사용하십시오’라는 캐치프레이즈로 표심 잡기에 나서 성공했다. 그는 삼성전자 최초로 고졸 출신 여성 임원이 된 입지전적 인물이다. 선거 과정에선 “고졸 직원에서 대기업 임원으로, 워킹맘에서 더불어민주당 여성정치인으로, 이제는 지난 총선의 상처를 딛고 여성 최고위원이 되겠다”며 구애를 펼쳤다.

양 최고위원은 당선 후 SNS에 올린 글에서 “나의 승리가 아니라 더불어민주당의 승리이자 당원 여러분의 승리”라며 “쉬지 않고 집권을 위해 뛰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