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측 “박 대통령, 해법은커녕 진솔한 반성 없어”
박지원측 “박 대통령, 해법은커녕 진솔한 반성 없어”
  • 엄수아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5.01.12 14:34
  • 수정 2018-01-31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문건인데 최소한의 도의적 책임조차 외면”

 

박지원 새정치민주엽합 당대표 후보 ⓒ뉴시스·여성신문
박지원 새정치민주엽합 당대표 후보 ⓒ뉴시스·여성신문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당대표 후보측이 12일 "청와대 문건 파동과 항명 사태에 최종 책임을 져야 할 국정 책임자로서 국민에 대한 해법은커녕 진솔한 반성이 없었다"고 말했다.

김유정 캠프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박근혜대통령의 신년 회견은 감동도 메시지도 없었다. 반성이 없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특히 ‘사실의 진위 여부를 파악조차 하지 않은 허위 문건들이 유출되어 사회를 어지럽혔다’고 했던 부분에서는 아연질색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 문건은 청와대 사람들과 관련된 이야기를 청와대가 만들고 청와대에서 유출되어 발생한 일이다. 그럼에도 대통령은 검찰의 수사에 가이드라인을 주고, 결국 검찰의 면죄부 수사가 끝나자 청와대가 해야 할 최소한의 도의적, 정치적 책임조차 외면했다"고 질타했다.

그는 "김기춘 비서실장과 문고리 3인방의 사퇴를 거듭 촉구한다. 그래야만 박대통령의 남은 임기 3년이 편해지고 국민이 행복하고 대한민국도 성공할 수 있다"며 "경제를 42번, 개혁을 24번 외쳤지만 결국 실체 없는 유령 창조경제의 반복이고 국민의 삶을 조금이라도 개선하겠다는 구체적인 방법을 찾아 볼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관계 개선 역시, 대화를 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만 제시했을 뿐, 담대하고 구체적인 실천적인 제안이 없었다"며 "기자들과의 일문일답으로 형식이 개선되었지만 과연 국민과 야당과 일문일답을 하려고 했는지 의문이다. 또 다시 투쟁의 계절이 올까 가슴이 무겁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