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치스코 교황, 방한 앞서 한글 메시지 남겨…첫 일정은?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 앞서 한글 메시지 남겨…첫 일정은?
  • 안지예 / 여성신문 수습기자
  • 승인 2014.08.14 09:58
  • 수정 2018-01-15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 ⓒ프란치스코 교황 트위터 / 바티칸 교황청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 ⓒ프란치스코 교황 트위터 / 바티칸 교황청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

프란치스코 교황이 방한을 앞두고 한국어로 메시지를 남겼다.

교황은 13일(한국시간)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As I begin my trip, I ask you to join me in praying for Korea and for all of Asia"라는 글을 썼다. 

곧이어 "한국으로의 여정을 시작하며, 한국과 아시아 전역을 위한 저의 기도에 동참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라고 한글로 옮겨 적었다. 이 메시지는 14일 오전 현재 약 9800번 이상 리트윗되며 큰 관심을 받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14일 오전 10시 30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4박5일 동안 방한 일정을 소화한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공항에서 교황을 직접 영접할 예정이다. 

공항에서 환영행사를 마친 뒤 교황은 곧바로 숙소인 서울 궁정동 주한교황청대사관으로 이동해 개인미사 시간을 갖는다. 오후에는 청와대에서 열리는 공식 환영식에 참석한다.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 소식에 누리꾼들은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 천주교 신자가 아니라 잘 알지는 못하지만 뭔가 아름답고 존경스러운분(coll****)",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 환영합니다(qmff****)",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 비록 종교를 믿진 않지만 행위에 담긴 전세계 보편의 정의에는 깊게 공감(poiz****)" 등의 반응을 보였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