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만에 내한 리사이틀 여는 장한나 “첼로로 청중과 한마음 되고파”
2년 만에 내한 리사이틀 여는 장한나 “첼로로 청중과 한마음 되고파”
  • 김남희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1.12.02 11:27
  • 수정 2011-12-02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른 맞는 각오 “연주·지휘·학업 모두 더 열심히”
“롤 모델은 번스타인… 음악으로 아낌없이 나눠요”

 

독주회를 앞두고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만난 장한나씨.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http://lensbyluca.com/withdrawal/message/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독주회를 앞두고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만난 장한나씨.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http://lensbyluca.com/withdrawal/message/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2년 동안 많은 일이 있었기 때문에 마치 아주 오래된 것같이 느껴집니다. 다시 첼로 독주회를 통해 고국에 계신 팬 여러분을 만나게 돼 기쁘고 설렙니다. 2년 전에는 브람스라는 한 작곡가에 대해 깊이 느껴보려 했는데, 이번에는 좀 더 청중 곁에 가까이 다가가고 싶다는 생각에 탱고나 라틴계 음악을 함께 연주하게 됐습니다.”

장한나가 모처럼 첼리스트로 고국의 청중 앞에 선다. 12월 중 서울 예술의전당을 비롯해 대구, 부산, 창원, 화성 5개 도시를 순회하며 독주회를 하는 것. 브람스 첼로 소나타 1,2번을 들려준 독주회 이래 2년 만이다.

장한나는 최근 다양한 지휘 프로젝트로 음악의 새로운 분야에 도전하고 있다. 그러나 6세 어린 나이에 처음 현을 쥔 후부터 첼로와 장한나는 늘 “한몸”이었다. 본연의 열정으로 돌아와 첼리스트 장한나를 11월 28일 중구 소공로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 현장에서 만났다.

장한나는 2년 전 리사이틀에서 브람스에 ‘올인’했던 것과 달리 한국인이 사랑하는 라흐마니노프와 피아졸라의 음악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소화한다. 그것은 “음악은 인간의 DNA에서 빠질 수 없는 혜택이자 특권”이라는 평소 음악관과 일맥상통한다.

그는 “지휘자로서는 항상 연주자들에게 ‘마음을 다해 노래해 달라’고 주문했었다. 그만큼 노래는 음악의 본질과 맞닿아 있는 것”이라며 “가사 없이 흥얼거리는 노래인 ‘보칼리제’(라흐마니노프)나 몸을 흔들지 않을 수 없는 리듬의 ‘그랜드탱고’(피아졸라)를 선택한 것도 그런 이유”라고 설명했다.

피아노 반주는 2009년 독주회 때 함께했던 아일랜드 출신 피아니스트 피닌 콜린스가 맡는다. 장한나는 “열일고여덟 살 때에는 한창 독주회를 많이 할 때였기 때문에 굉장히 많은 피아니스트를 만났고 나에게 맞는 파트너를 찾기 위해 노력했었는데, 몇 년 전 피닌과 만난 후로는 이런 방황이 끝났다”며 “단순히 연주자와 반주자가 아니라 첼리스트와 피아니스트로 음악에 대해 동등한 대화를 나눌 수 있다”고 전했다.

지휘자로서의 활동은 장한나의 연주에 어떤 영향을 미쳤을까. 그는 “한 악기를 위해 쓰인 작품만 접하다 보면 시야가 좁아질 위험이 있다”며 “지휘 공부를 하면서 음악 세계가 광범위하다는 것을 깨달으며 작곡가와 클래식 음악에 대해 더 폭넓게 이해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장한나가 연주보다 지휘에 더 공을 들이는 것이 아닌가 하고 짐작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실제로 내년의 공식적인 일정을 보면 지휘 일정이 첼로 연주 일정보다 더 많다. 그러나 그는 “지휘를 하기 이전에도 첼로 연주는 연 40회 이상 한 적이 없다. 그러니 지휘 활동이 연주에 영향을 주지는 않는다”며 “더구나 무슨 일이 있어도 하루 4시간씩의 첼로 연습을 빼놓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독주회 파트너 피닌 콜린스.gabapentin generic for what http://lensbyluca.com/generic/for/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독주회 파트너 피닌 콜린스.
gabapentin generic for what http://lensbyluca.com/generic/for/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장한나는 성남아트센터에서 청소년 관현악 축제인 ‘앱솔루트 클래식’을 진행하며 청소년 음악도를 훈련해 지휘하는 등의 재능 나눔 활동도 활발히 하고 있다. 그런 만큼 나눔의 의미에 대한 강조도 잊지 않았다.

그는 “음악을 전공하는 후배들과는 함께 연주하는 기회를 통해 ‘왜 음악가가 되려고 했는지’ 기억을 되살려 주고 싶고, 음악을 접하기 힘든 청소년들에게는 클래식 음악을 즐길 수 있게 해주는 안내자가 돼주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래서일까. ‘롤 모델을 꼽아달라’는 질문에는 지휘자·작곡가·피아니스트·음악해설가 등 모든 음악 분야에서 명성을 떨친 레너드 번스타인(1918~1990)을 꼽았다. 그는 “번스타인의 음악적 해석, 지휘, 강의와 책 등을 보면 ‘아 여기에 음악으로 아낌없이 나누는 음악가가 있구나’ 실감한다”며 “항상 열정을 담아 음악에 대한 사랑을 아무런 제한 없이 청중과 함께 나누던 그의 모습은 내 음악 테두리도 넓혀준 사람”이라고 전했다.

2011년을 마무리하는 의미로 고국에서의 리사이틀을 준비하고 있다는 장한나. 내년이면 우리 나이로 서른이다. 그는 “십대, 이십대를 돌이켜보면 후회도 많다. ‘조금이라도 더 어렸을 때 열심히 공부할 걸’ 하는 후회다. 철학, 문학, 심리학 등 인류가 남긴 유산들은 공부하고 파면 팔수록 끝이 없다고 느낀다”며 “삼십대가 되면 더 열심히 공부하겠다”고 밝혔다. 실제로 그는 하버드 대학에서 철학과 문학을 전공하고 있기도 하다.

“연주는 사적이면서도 공적이라서 매력적이에요. 수천 명의 청중과 사적인 관계를 맺기는 어렵겠지만, 음악을 통해서라면 깊은 생각을 나눌 수 있지요. 연주자에게 음악을 대하는 태도는 진심뿐입니다. 진정 어린 연주로 작곡가와 청중 사이의 다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첼로로 부르는 노래’를 주제로 열리는 장한나의 첼로 독주회는 8일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을 비롯해 5일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 12일 부산문화회관 대극장, 14일 창원 315아트센터 대극장, 18일  화성아트홀에서 열린다.

문의 클럽발코니 1577-5266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