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예지 첫 여성 공병중대장
문예지 첫 여성 공병중대장
  • 권지희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07.08.31 15:11
  • 수정 2007-08-31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군' 아닌 '군인'으로 성공할래요"
28세에 첫 여성 공병중대장 타이틀…차별 없이 능력 인정 "최고의 직장"
잘해도 못해도 '여성' 걸림돌 아쉬워…제2의 여성 공병중대장 탄생 기대

 

"안정된 직장과 남들이 걷지 않는 생소한 분야, 군대생활에 대한 막연한 환상만을 생각하고 입대하면 분명히 실망하게 될 거예요. 남성들보다 군대에 대한 상식도 적고, 사회생활의 경험도 없는 상황에서 의무복무를 하기 위해 군에 들어온 남성 군인들을 이끌어나가는 일이 결코 만만치 않거든요."

여군을 꿈꾸는 후배 여성들에게 조언을 부탁하자 문예지(31·여군 46기) 제25보병사단 공병대대 중대장은 쓴소리부터 내뱉는다. 여군이 창설된 지 올해로 57주년(9월6일)을 맞았지만, 여전히 현장에서는 환상으로 시작했다가 좌절감만 맛보고 군대를 떠난 여성들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실제로 공병의 경우에도 39기부터 여성을 뽑았지만 벌써 전역한 이들이 상당수다. 게다가 44기까지는 한해에 겨우 1~2명만 뽑아서 절대적으로 숫자가 적다. 문 중대장은 "선배 여군을 접할 기회 자체가 거의 없었다"고 토로했다. 그에게는 아직 역할모델로 삼을 만한 선배가 없다. 

그래서 그의 어깨가 더 무거운지도 모르겠다.

그는 지난 2004년 28살의 나이에 '첫 여성 공병중대장'이라는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중대장 직위를 수행하는 여군은 많지만, 전방의 GOP(주력부대를 방호하기 위한 부대) 철책을 맡는 상비사단에서 공병중대장을 맡은 것은 그가 처음이자 유일하다.

공병은 전쟁에서는 장애물을 설치하거나 적군의 장애물을 파괴해 아군의 공격을 돕고, 평상시에는 군이 사용하는 도로·다리·건물 등의 시설물 구축을 담당한다. 중대장은 이 모든 임무를 관리하고 책임지는 역할을 맡는다.

 

문예지 공병중대장은 성차별이 없고 자신의 능력을 인정해주는 직장을 찾다가 군인이 됐다. 처음이자 유일한  여성 공병중대장인 그는 “여군이 아닌 군인으로 봐달라”고 당부했다.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free prescription cards sporturfintl.com coupon for cialis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site cialis trial coupon
문예지 공병중대장은 성차별이 없고 자신의 능력을 인정해주는 직장을 찾다가 군인이 됐다. 처음이자 유일한 여성 공병중대장인 그는 “여군이 아닌 군인으로 봐달라”고 당부했다.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free prescription cards sporturfintl.com coupon for cialis
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site cialis trial coupon
"군 입대 전에 직장생활을 1년 정도 했어요. 하지만 단지 여성이라는 이유만으로 받게 되는 불이익을 참을 수가 없어 그만뒀죠. 차별이 없고 나를 인정해주는 또 다른 조직이 있지 않을까 생각하다 선택한 곳이 바로 군대입니다. 지금은 직장으로서도 만족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성이기 때문에 겪는 불편은 감출 수가 없다. 

훈련 때마다 생리적인 문제로 남자 군인들보다 눈치가 빨라야 하고, 덩달아 여성 중대장을 모시는 이유로 화장실이나 세면, 샤워 여건을 마련해야 하는 행정보급관에게도 늘 미안한 마음이다. 소대장, 참모 직위를 거쳐 지금의 중대장에 이르기까지 항상 여성 부하에게 알게 모르게 더 많은 배려를 해줬을 상급자들에게 혹여 폐가 되지는 않았을까, 걱정도 많다.

군대 내 분위기도 아직은 아쉬운 수준이다.

예전보다 많이 좋아졌다고는 하지만 남녀가 똑같이 잘해도 여성이라서 돋보이는 경우가 있는 반면, 똑같이 못하면 여성이기 때문에 더 '심각하다'는 식으로 생각되는 경향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특히 임관 전 후보생 시절 남성에 비해 군에 대한 사전지식이 없다는 것도 여군에겐 상당히 불리한 점이다.

하지만 이성의 영역에 도전해 성공을 거둔 사람은 이미 많다. 문 중대장의 말을 빌리면 전형적인 여성적 직업인 헤어디자이너나 무용수, 요리사 등의 영역에서는 오히려 남성들이 더 인정받고 있다.

그는 "점차 군대 내 여군의 비중이 늘어나고 제 몫을 다하는 여군들이 많아지면 지금보다 인정받는 여군이 더 생겨나지 않겠느냐"며 제2, 3의 여성 공병중대장 탄생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사실 여군이기 때문에 더 보람있다고 생각한 적은 거의 없어요. 평소에 그다지 여성적인 면을 발휘하지 못하는 편이거든요.(웃음) 다만 국민들에게 바라는 점이 있다면 여군을 '여성'이 아닌 '군인'으로 생각해달라는 거예요. 남자들이 많이 근무하는 군대라는 '직장'에서 국가와 국민을 위해 봉사하는 '일'을 하고 있다고 말입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