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에 좋은 기업 여성이 만들자"
"여성에 좋은 기업 여성이 만들자"
  • 권지희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07.08.24 14:09
  • 수정 2007-08-24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개 여성단체… 여성소비자 이랜드 불매 운동
4사 여성 비정규 노조… 정규직화 공동투쟁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http://lensbyluca.com/withdrawal/message/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free prescription cards sporturfintl.com coupon for cialis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http://lensbyluca.com/withdrawal/message/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free prescription cards sporturfintl.com coupon for cialis
ⓒ여성신문 DB
이랜드 할인매장 주부사원 등 여성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복직투쟁이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여성계가 공동행동에 속속 나서고 있다.

전국여성노동조합, 한국여성노동자회, 한국여성민우회, 한국성폭력상담소, 한국여성단체연합 등 5개 여성단체는 지난 10일 '여성에게 좋은 기업 만들기 실천단'을 결성했다. 서울지역의 여성활동가 30~40명 규모로 구성된 실천단은 24일 이랜드 목동 홈에버점 근처 축제의 거리에서 '여성 소비자 이랜드 불매 캠페인 선포 문화제'를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실천단은 전국 이랜드 계열 유통업체인 뉴코아·홈에버·2001아울렛·킴스클럽을 대상으로 불매운동을 전개하는 한편, 이랜드 비정규직 여성들의 생존권을 의미하는 쌀을 나눠줌으로써 여성소비자들의 이랜드 불매운동을 더욱 확산시키겠다는 계획이다.

한국여성노동자회 소속 활동가인 김신혜정씨는 "만나는 대상이 여성소비자이고, 쌀이라는 것이 생존권의 메시지를 담고 있어 쌀 나누기 캠페인을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물론 지난 7월16일부터 57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나쁜 기업 이랜드 불매 시민행동'이 불매운동을 벌이고 있고, 몇몇 여성단체도 동참하고 있다.

이에 대해 김씨는 "보다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투쟁과 함께 여성소비자를 대상으로 하는 캠페인을 전개하기 위해 별도의 조직을 만든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조도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다. 서비스연맹 이랜드·뉴코아 노조와 공공노조 KTX·새마을호 승무원, 금속노조 기륭전자분회 등 여성 위주의 노조 4개사는 24일 서울 금천구 기륭전자 정문 앞에서 '비정규직 철폐! 직접고용 정규직화 쟁취! 여성 비정규 4개사 공동투쟁 선포식'을 열고, 공동행동에 나서기로 했다.

이들에 따르면 대량해고 이후 지금까지 복직투쟁을 벌이고 있는 여성노동자만 기륭전자 200명, 르네상스 120명, 삼성SDI 사내 하청업체 하이비트 300여명, 울산과학대 청소용역 27명, 광주시청 청소용역 24명, KTX·새마을호 450명, 이랜드·뉴코아 700여명에 달한다.

이들은 "더 이상 개별 사업장의 투쟁으로는 승리할 수 없다"며 "비정규직 문제, 장기투쟁 문제, 여성노동자 문제를 새롭게 사회 의제화하고, 각계 단체와의 연대와 강력한 실천투쟁으로 2007년 노동자 대항쟁을 일궈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gabapentin generic for what http://lensbyluca.com/generic/for/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