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마당] 위민넷, 기자 모집 外
[알림마당] 위민넷, 기자 모집 外
  • 여성신문
  • 승인 2007.05.04 15:13
  • 수정 2007-05-04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민넷, 기자 모집  

여성가족부 위민넷(www.women-net.net)에서는 2007년 위민기자회원을 모집한다. 6개월 이상 온라인 기자, 칼럼니스트 경력자, 신문사 기자 경력자를 대상으로 1차 서류전형, 2차 칼럼 심사를 거쳐 지원자를 선발하며 선발된 기자는 2007년 5~12월 활동하게 된다. 모집인원은 40명 내외이며 10일 모집을 마감한다. 자세한 내용은 위민넷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하면 된다. 문의 (02)2100-6846

‘좋다Go! 호호好好 세상’ 캠페인

한국여성의전화연합은 ‘좋다Go! 호호好好 세상’ 캠페인을 개최한다. 이 행사는 한국여성의전화연합에서 5월을 ‘가정폭력 없는 평화의 달’로 정하면서 기획됐고, 시민, 기업, 정부의 참여를 통해 진행된다. 주요 행사로 지난 1일부터 시작된 UCC 영상 및 사진 공모전, 19일 서울랜드에서 진행되는 시민참여 2m 대형 호호 피자 만들기, 27일 여의도 공원에서 진행되는 ‘좋다Go! 호호 세상’ 거리 캠페인 등이 예정돼 있다. 문의 (02)2269-2962

‘나의 서울살이’ 체험담 현상 공모

숙명여자대학교 아시아여성연구소에서 ‘나의 서울살이’ 체험담을 공모한다. 원고분량은 A4용지 2~3장 이내로, 서울 및 수도권에 살고 있는 여성결혼이민자는 누구나 응모할 수 있다. 내용은 여성결혼이민자로서 서울에 살면서 직접 느끼고 경험한 일을 자유롭게 쓰면 된다. 원고 마감일은 6월30일이며, 우편 또는 이메일(asianfem@sm,ac,kr)을 이용해 제출하면 된다. 문의 (02)710-9177

여성장애인 수술지원 ‘함께하는~’ 행사

한국여성장애인연합은 오는 14일 오후 7시30분 ‘함께하는 세상만들기: 수술지원사업’ 행사를 연다. 이 행사는 교보문고와 삼성서울병원의 후원으로 서울프레지던트호텔 19층 신세계홀에서 열린다. 1부는 감사패 전달 및 가수 유열씨 홍보대사 위촉식으로, 2부는 만찬으로 이뤄진다. 문의 (02)3675-9935

한부모 가정 청소년 후견인·후견희망자 모집

인천광역시 한부모가족지원센터는 한부모 가정의 아동 및 청소년을 후견할 후견인과 후견희망자를 모집한다. 18세 이상 남녀는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연중 아무 때나 후견인으로 활동할 수 있다. 접수는 홈페이지 및 이메일(ihanbumo@hanmail.net)을 이용하면 된다. 문의 (032)525-1123

‘여성과 평화, 다시 묻다’ 공개 세미나

평화를만드는여성회에서 ‘여성과 평화, 다시 묻다’라는 주제로 공개세미나를 개최한다.

세미나는 상반기 5월14일, 18일, 6월1일, 하반기 10월19일, 11월2일, 16일 오후 6시30분에 각각 개최될 예정이다. 장소는 창덕궁 정문에서 종로3가 방향에 있는 ‘지유명차’이고, 참가비는 2000원이다. 문의 (02)929-4846~7

‘아줌마 내공프로그램’ 개최

줌마네는 2007년 상반기 ‘아줌마 내공프로그램’을 개최한다. 프로그램은 오는 23일부터 시작되며 총 11강으로 구성돼 있다. 참가비는 30만원으로 숙박 프로그램 내 숙박비나 관람료는 별도다. 1개반당 10명씩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문의 (019)255-6566

GS리더스포럼 4월회의

GS리더스포럼 4월회의가 지난달 30일 개최됐다. 이날 포럼에는 김문수 경기도지사가 참석해 ‘중국 그리고 인도를 다시 보자’ 란 주제로 강연했다. 김효선 여성신문 사장 사회로 진행된 이날 포럼에는 이계경 한나라당 의원 등 40여명의 회원들이 참석했다.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