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란의 ‘히스테리아’ 아주 특별한 토론회
이영란의 ‘히스테리아’ 아주 특별한 토론회
  • 이은진 특임기자 jinee8138@hanmail.net
  • 승인 2007.03.23 14:48
  • 수정 2007-03-23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학자 박혜란·페미니스트 가수 지현 초대 관객과의 대화

“출산이 왜 고통인가. 임신중절은 여성이 자기 결정에 의해 남성을 받아들였기 때문이다.”(한 남성관객)

“아이를 낳기 위해 평생 치러야 할 고통도 있음을 알아달라.”(한 여성관객)

“왜 한국 남성들은 피임의 책임을 여성에게 떠넘기는가.”(배우 이영란씨)

지난 16일 저녁, 이영란씨의 1인극 ‘히스테리아’의 공연이 끝난 후 대학로 상명아트홀에선 특별한 토론(사진)이 벌어졌다. 작가 조박선영과 배우 이영란 외에도 여성학자 박혜란과 페미니스트 가수 지현이 초대돼 100여명의 관객과 함께 대화의 시간을 가진 것. 1인극 ‘히스테리아’는 ‘몸 박사’인 닥터 리가 여성의 성적 욕망, 임신과 출산, 난자 채취, 성형, 거식증 등 여성의 몸에 대한 다양한 화두를 퍼포먼스, 강연극 등으로 풀어간 작품이다.

이날 토론은 “이 연극을 여성의 몸에 대해 이야기하는 현장으로 만들고 싶었다”는 이영란씨의 의도가 펼쳐진 장이었다.

여성학자 박혜란씨는 “아이 셋을 낳고도 여성으로서의 정체성을 갖지 못한 채 ‘명예남성’으로 살다가 서른아홉에야 목소리를 갖기 시작했다”면서 “오늘 참여한 젊은 여성들은 나보다 훨씬 일찍 깨우친 셈”이라고 말했다.

여성주의를 대중에게 전하는 새로운 방식의 장을 마련한 연극 ‘히스테리아’는 지난 18일 공연을 끝으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