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성신문
  • 승인 2005.05.12 16:29
  • 수정 2005-05-1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엄마

감독: 구성주

출연: 고두심, 손병호, 김유석, 김예령, 이혜은

연소자 관람가/96분/드라마/한국,2005

~b7-10.jpg

KBS '인간극장'에 방영된 실화를 토대로 만들어진 영화다. TV에서 느꼈던 감동을 스크린 속에 그대로 옮겼다. 어지럼증으로 지나가는 버스만 봐도 울렁증으로 괴로워 하는 어머니는 28년 동안 자동차를 타본 적이 없다. 그래서 동네 밖을 나가본 적이 없는 어머니에게 큰 고민이 생긴다. 막내딸 결혼식이 코앞에 다가왔는데 다른 지역에서 치러지는 결혼식에 참석할 방법이 없다. 결국 어머니는 해남에서 목포까지 백리 길을 걸어가기로 하고 결혼식 4일 전 길을 나선다. 막내딸 결혼식에 참석하기 위해 어머니가 나선 의미심장한 3박 4일의 여정이 따스하고 아름답게 그려진다.

쿨! (Be Cool)

감독: F 게리 그레이

출연: 존 트라볼타, 우마 서먼, 대니 드비토

15세 이상/112분/코미디/미국,2005

~b7-11.jpg

수려한 말발과 쿨한 캐릭터 하나로 삼류 갱스터에서 할리우드 영화 제작자로 변신, 대박신화를 이룬 칠리 팔머(존 트라볼타)는 영화판에 염증을 느껴 전업을 심각히 고려 중이다. 때마침 갱스터랩, 러시아 마피아들이 판치는 거친 뮤직 비즈니스에 관한 영화를 제작하자는 제안을 하던 친구 토미(제임스 우드)가 황당하게도 대머리 킬러에게 살해당하는 사건이 발생하고 이로 인해 엄청난 빚더미를 떠안게 된 토미의 섹시한 미망인 이디(우마 서먼)를 만나 그녀의 뮤직 비즈니스에 동참하게 된다. 하지만 무명가수 린다를 스타로 키우려는 토미 앞에 조폭 프로듀서와 러시아 마피아들까지 등장하면서 일은 점점 꼬여만 간다. 칠리는 또다시 대박신화를 이룰 수 있을까?

실비아 (Sylvia)

감독: 크리스틴 제프스

출연: 기네스 팰트로, 대니얼 크레이그

15세 이상/114분/드라마/영국,2003

~b7-12.jpg

여성해방운동의 상징적 인물로 평가되어온 여성시인 실비라 플라스의일생을 스크린에 옮겼다. 1956년 이른 봄 영국. 케임브리지로 유학 온 미국 학생 실비아는 장래가 촉망되는 문인이자 평론가로 활동 중이던 테드 휴즈를 만나게 되고 첫눈에 사랑을 느낀다. 테드 역시 실비아에게 거부할 수 없는 운명적 끌림을 느끼고 결국 둘은 결혼한다. 실비아는 대학 강의와 작품 활동을 병행하며 역량 있는 여류 시인으로 자리를 잡아가게 되고, 테드 또한 시인으로서 승승장구한다. 하지만 언제 끝날지 모를 만큼 불안하기만 했던 그들의 결혼 생활은 테드의 외도로 결국 파경에 이르는데.

역전의 명수

감독: 박흥식

출연: 정준호, 윤소이, 김혜나, 명계남

15세 이상/124분/코미디, 드라마/한국,2005

~b7-13.jpg

2분 17초 먼저 태어난 명수와 현수는 일란성 쌍둥이다. 이미 중학교 때 학교를 깨끗이 정리한 1등 건달 명수는 전교 1등을 놓치지 않는 현수에게 늘 억울하게 당한다. 잘난 현수와 비교되며 갖은 구박 속에서 지내는 명수지만 불만 없이 군산 뒷골목을 책임진다. 잘난 쌍둥이 동생의 부탁으로 체면 구기면서 여자 뒤처리 해줬더니 이번엔 엄마가 '현수 대신 군대 가란다. 안 가도 되는 군대지만 엄마 때문에 해병대에 입대하고 제대하니 건달시절 저질렀던 실수가 명수의 발목을 잡는다. 현수의 대타인생을 사는 명수의 인생은 꼬이기만 한다.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