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 선도도시 대구’… 탄소정보공개 A등급 획득
‘탄소중립 선도도시 대구’… 탄소정보공개 A등급 획득
  • 대구=권은주 기자
  • 승인 2022.11.29 09:42
  • 수정 2022-11-29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세계 탄소정보공개 A등급 획득
“환경행동과 투명성에서 대담한 리더십 발휘”
대륙별탄소도시 ⓒ대구시
대륙별 A등급 도시 ⓒ대구시

대구시는 국제 기후 연구기관인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Carbon Disclosure Projec)’에서 실시한 2022년 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최고등급인 A등급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전 세계에서 1141개 도시가 참여한 가운데 8단계 평가등급 중 A등급에 선정된 도시는 뉴욕, 파리, 시드니 등 122개 도시이다. 

대륙별로는 유럽 40개, 북미 49개, 아시아 14개,남미 8개, 오세아니아7개, 중동 2개 도시가, 국내에서는 대구시, 서울시, 서울 도봉구 등 3개 도시가 선정됐다. 

전 세계 평균 등급은 D등급, 동아시아 평균은 D-등급이었다.

영국에 본사를 둔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는 세계 도시 및 주요 상장기업의 탄소배출에 대한 정보를 분석·평가해 전 세계에 공개하는 범세계적 비영리 기구다.

현재 전 세계 1100여개 도시 및 18,700여개 기업이 등록되어 있으며, 각 도시 및 기업의 기후변화 대응 및 적응 현황, 온실가스 배출량 및 감축 실적, 향후 대응 전략 등의 정보를 평가해 A등급부터 D-등급까지 총 8개 등급을 부여하고 대외적으로 공개한다.

‘탄소공개프로젝트’가 발표하는 평가 결과는 세계적인 ESG 평가지표로 인정되며 친환경 탄소중립 분야의 근거 자료로 활용되고 있다.

탄소공개 ⓒ대구시
도시A등급 스탬프 ⓒ대구시

대구시는 배출전망치 대비 13.3%의 온실가스 감축 실적,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를 통한 43억원 세입 창출, 탄소줄이기 1110 등 탄소중립 시민 실천활동 활성화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A등급으로 선정된 것으로 분석된다.

평가기관은 “대구시가 어려운 글로벌 경제 상황의 압력에도 불구하고 환경행동과 투명성에 대해 대담한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성주현 대구시 기후대기과장은 “기후변화에 대응해 온실가스 감축활동을 더욱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며 “탄소중립을 미래번영과 도시 재도약의 계기로 만들 수 있는 창의적이고 선도적인 정책과제를 발굴하겠다.”고 강조했다.

Tag
#CDP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