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RM·슈가·제이홉, 그래미상 '올해의 앨범' 후보
방탄소년단 RM·슈가·제이홉, 그래미상 '올해의 앨범' 후보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11.16 08:13
  • 수정 2022-11-16 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빅히트 뮤직 제공
방탄소년단. ⓒ빅히트 뮤직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대중음악계 최고 권위의 '그래미상(Grammy Awards)'에 3년 연속 후보로 지명됐다.

15일(현지시각) 그래미상 측이 유튜브 등을 통해 공개한 '제65회 그래미상' 후보 명단에서 방탄소년단은 브릿팝 밴드 '콜드플레이'와 협업한 '마이 유니버스'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에 3년 연속 지명됐다.

스웨덴 팝 그룹 '아바'의 '돈트 셧 미 다운', 영국 팝스타 에드 시런이 피처링한 쿠바 태생의 카밀라 카베요의 '뱀뱀', 미국 힙합스타 포스트 말론과 미국 가수 도자 캣의 협업곡 '아이 라이크 유(어 해피어 송)', 영국 팝스타 샘 스미스와 독일 싱어송라이터 킴 페트라스가 컬래버레이션한 '언홀리' 등과 경합한다.

방탄소년단은 2020년과 지난해 각각 글로벌 히트곡 '다이너마이트'와 '버터'로 같은 부문 후보에 올랐었다. 앞선 두 곡이 영어 노래인 반면 '마이 유니버스'엔 한국어 노랫말이 포함돼 있다. 이 곡은 작년 발매 당시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100'에서 1위를 차지했고 '핫100'과 영국 오피셜 싱글차트에 장기간 머물며 흥행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6월 발매한 앤솔러지 앨범 '프루프'의 타이틀곡 '옛 투 컴'으로 '베스트 뮤직 비디오' 부문 후보로도 지명됐다.  룸펜스가 감독한 '옛투컴' 뮤직비디오는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군입대 등으로 당분간 완전체 활동이 불가능한 상황에서 걸어온 음악 여정을 되돌아본 작품이다. 뮤직비디오의 모든 장면은 방탄소년단의 지난 뮤직비디오 속 장면들에서 영감을 받았다.

'옛투컴' 외에 영국 팝스타 아델의 '이지 온 미', 도자 캣의 '우먼', 미국 힙합스타 켄드릭 라마의 '더 하트 파트 파이브', 영국 팝스타 해리 스타일스의 '애즈 잇 워즈', 미국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 '올 투 웰 : 더 쇼트 필름'도 같은 부문 후보에 올랐다.

'올해의 앨범'은 '올해의 레코드', '올해의 노래' 등 '제너럴 필즈'로 통하는 그래미 4대 본상으로 통한다.

방탄소년단이 '그래미상''에서 3개 부문 후보로 지명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제65회 그래미상' 시상은 내년 2월5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