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 못 갚아 절반 이상 탕감’ 대출자 3년 만에 2배... 3만 7000명
‘빚 못 갚아 절반 이상 탕감’ 대출자 3년 만에 2배... 3만 7000명
  • 권묘정 기자
  • 승인 2022.09.12 14:58
  • 수정 2022-09-12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태 이전 2018년 1만 9943명에 비해
3년 만에 1만 7784명 늘어나
서울 중구 하나은행 대출 창구 ⓒ뉴시스
금융기관에서 돈을 빌리고 갚을 능력이 부족해 대출 원금을 50% 넘게 감면받은 대출자 수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약 2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사진은 서울 중구 하나은행 대출 창구.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연관 없음. ⓒ뉴시스

금융기관에서 돈을 빌리고 갚을 능력이 부족해 대출 원금을 50% 넘게 감면받은 대출자 수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약 2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12일 국민의힘 최승재 의원이 신용회복위원회(이하 신복위)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신복위 개인 워크아웃(채무조정)을 통해 대출 원금 50% 이상을 감면받은 사람은 3만 7727명이었다.

이는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지난 2018년 1만 9943명에 비하면 3년 만에 1만 7784명(89.1%), 2019년 2만 2404명보다 68.3% 늘어난 결과다.

50% 이상 원금 감면자 수는 △2018년 1만 9943명 △2019년 2만 2404명 △2020년 3만 1970명 △2021년 3만 7727명으로 코로나19 대유행을 거치면서 크게 증가했다.

올해 역시 7월 기준 50% 이상 원금 감면자 수가 2만 1501명에 달해, 증가세가 계속될 전망이다.

전체 개인 워크아웃 확정자 가운데 50% 이상 원금 감면자 비율도 2018년 27.7%에서 2022년 7월 45.6%로 높아졌다.

원금의 80% 이상까지 감면받은 취약 차주도 지난 2018년 전체의 0.8%에 불과한 559명에서 2021년에는 5.1%인 4378명으로 늘었다. 2022년 7월 기준으로는 전체 개인 워크아웃 확정자의 5.6%가 원금 80% 이상을 감면 받았다.

최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해 개인워크아웃 신청 건수가 늘어나는 것뿐 아니라, 원금의 50% 이상을 감면해주어야 하는 취약계층도 많이 증가했다"며 "새출발기금 등 채무조정 프로그램을 시급히 시행해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받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 취약차주들이 워크아웃 상태에 빠지지 않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