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회용 마스크, 옷걸이로 재탄생... 이웅열 코오롱 명예회장의 반짝 아이디어
일회용 마스크, 옷걸이로 재탄생... 이웅열 코오롱 명예회장의 반짝 아이디어
  • 권묘정 기자
  • 승인 2022.08.17 16:02
  • 수정 2022-08-18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오롱 그룹, 사내 캠페인 통해 폐마스크 옷걸이로 재활용
“약 5.4톤가량 탄소 배출 줄일 수 있을 것”
코오롱그룹 임직원들이 사용후 폐마스크를 수거함에 직접 모아 만든 재활용 옷걸이를 마스크 수거함 앞에서 소개하고 있다.  ⓒ코오롱그룹
코오롱그룹 임직원들이 사용후 폐마스크를 수거함에 직접 모아 만든 재활용 옷걸이를 마스크 수거함 앞에서 소개하고 있다. ⓒ코오롱그룹

코오롱 그룹이 국내 최초로 버려지는 일회용 마스크를 옷걸이로 재활용하는 데 성공했다.

코오롱 그룹은 17일 사내 캠페인을 통해 일회용 폐마스크의 분리배출 문화를 정착시켰다며 이와 같이 밝혔다.

코오롱 그룹은 전국 주요 사업장 7곳에 일회용 마스크 수거함을 설치해 폐마스크를 수거한 뒤 이를 코오롱 인더스트리 FnC부문(코오롱FnC)에서 매장용 옷걸이로 재탄생시켰다.

1차로 수거된 폐마스크는 기타 부자재를 혼합해 약 2톤가량의 폴리프로필렌펠릿 형태로 만든 후 총 2만 9000여개의 옷걸이로 제작됐다.

코오롱 그룹에 따르면 국내에서만 한 달에 약 6000만장의 일회용 마스크가 버려지는데 자연분해에 450년 이상이 걸리고 미세플라스틱으로 변할 경우 생태계에도 악영향을 끼친다.

코오롱그룹 측은 보통 마스크나 옷걸이 소재로 쓰이는 폴리프로필렌 1톤을 생산하는데 1.5톤, 마스크를 단순히 소각할 경우 1.2톤의 탄소가 배출되기에 5.4톤가량의 탄소 배출을 줄이는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일회용 마스크 수거 및 재활용 캠페인은 지난해 10월 이웅열 명예회장이 친환경 릴레이 캠페인 ‘고고 챌린지’에 참여해 제안하면서 시작됐다.

코오롱그룹은 일회용 마스크 수거 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 나갈 예정이다. 이번 1차분은 옷걸이로 재활용됐는데 폴리프로필렌 소재가 쓰이는 분야가 매우 다양해 향후에는 다양한 용품으로 활용처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코오롱그룹 CSR사무국 김승일 부사장은 "이번 폐마스크 재활용은 건강을 지키기 위해 사용한 일회용 마스크가 자칫 환경오염의 원인이어서는 안 된다는 생각에서 출발하게 됐다"며 "일회용 폐마스크가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일 수 있는 다양한 분야로 재활용될 수 있도록 아이디어를 구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