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I, 트럼프 압수수색에서 비밀문건 11건 확보
FBI, 트럼프 압수수색에서 비밀문건 11건 확보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8.13 12:00
  • 수정 2022-08-13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러시아와 같은 거짓말"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 ⓒ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 ⓒAP/뉴시스

미국 수사 당국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자택에서 다량의 비밀문건을 확보헸다고 미국 언론들이 12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미 플로리다주 연방법원은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리조트 내 트럼프 전 대통령 자택에 대해 연방수사국(FBI)이 지난 8일 집행한 압수수색 영장을 공개했다.

영장에 따르면 FBI는 트럼프가 방첩법(Espionage Act)을 위반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강제 수사에 들어갔던 것으로 나타났다.

영장에는 비밀 표시가 있거나 '국방 정보 또는 비밀 자료 전송'과 관련한 모든 문서 또는 기록을 압수하겠다는 내용이 적시됐다.

또 정부 및 대통령 기록 또는 비밀 표시가 있는 모든 문서의 변경, 파괴, 은폐에 대한 모든 증거를 확보하겠다는 내용도 담겼다.

압수수색 영장에는 연방 기록의 은폐·제거, 연방 조사 기록의 파괴·변경, 국방정보 이전 등 3가지 형사 범죄 위반 가능성을 적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FBI는 지난 8일 영장 집행을 통해 1급 비밀(Top Secret) 문건 4개, 2급 비밀(Secret) 및 3급 비밀(Confidential) 문건 각 3개, 민감한 특수정보(SCI) 문건 1개 등 모두 11개의 기밀 문건을 확보했다.

이들 비밀 문건은 일정 요건을 갖춘 정부의 특정 시설에서만 접근이 가능하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마러라고 리조트 압수수색 목적이 핵문서 수색이었다는 일부 언론 보도가 거짓이라고 일축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각) 자신이 사용하는 소셜미디어 사이트 '트루스소셜'에 글을 올려 "핵무기 문제는 러시아와 같은 거짓말"이라고 일축했다. '러시아'는 트럼프 전 대통령을 상대로 진행됐던 러시아 특검을 칭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러시아는 거짓말이었고, 두 건의 탄핵도 거짓말이었으며, 뮬러 (특검) 조사도 거짓말이었다"라고 비난했다. 이어 더 많은 거짓이 있다며 "똑같은 추잡한 인간들이 연루돼 있다"라고 주장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