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터나이프 크루 사업 정상화해야” 서명운동 이틀 만에 4000명 넘어
“버터나이프 크루 사업 정상화해야” 서명운동 이틀 만에 4000명 넘어
  • 김민주 기자
  • 승인 2022.08.12 15:01
  • 수정 2022-08-12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대위 서명 캠페인 시작
이틀 만에 4000여명 동참
“전화 한 통으로 사라진 청년 성평등 정책을 돌려주세요!”캠페인의 모습. 공감하는 시민들의 반응이 이어져 하루만에 4천명의 시민들이 서명에 참여하고 의견을 전달하고 있다.(사진= 캠페인 홈페이지 캡처)
“전화 한 통으로 사라진 청년 성평등 정책을 돌려주세요!” 캠페인의 모습.(사진= 캠페인 홈페이지 캡처)

여성가족부가 성평등 문화 확산을 위해 연구·콘텐츠 제작을 지원해온 청년 성평등 문화 추진단 ‘2022 버터나이프 크루’(이하 버터나이프 크루) 사업을 중단하자, 정상화를 촉구하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버터나이프 크루 운영처인 사회적협동조합 빠띠(이사장 권오현, 이하 빠띠)와 버터나이프 크루 정상화 공동대책위원회(공대위)는 성평등 사회를 바라는 시민들과 연대하기 위해 서명 캠페인 “전화 한 통으로 사라진 청년 성평등 정책을 돌려주세요!”(https://campaigns.kr/campaigns/730)을 시작하고 8월 11일 사업 중단에 따른 성명문을 발표했다. 캠페인을 시작하고 이틀 만인 12일 오후 2시 기준 4000명 이상의 시민들이 서명에 동참했다.

캠페인을 통해 공대위는 “성평등 사회를 바라는 단체와 시민과 연대하여 목소리를 모으고, 서명에 참여한 시민들의 의견을 모아 기자회견을 준비 중”으로 활동계획을 밝혔다.

또한 “여가부의 공식적인 사과와 사업중단 철회 및 부처 내 성평등 사업을 책임있게 지속하도록 요구하는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라며 시민들의 목소리를 정치권에 전달하고 사태를 바로잡아 시민사회의 힘을 축적하는데 기여하기 위해 더 많은 시민들의 서명 참여를 호소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