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첫 여성 부시장 이행숙 “여성·청년 분야, 정무적 역할 중요”
인천시 첫 여성 부시장 이행숙 “여성·청년 분야, 정무적 역할 중요”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2.07.21 17:21
  • 수정 2022-07-26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정복 인천시장이 21일 오전 시청 대접견실에서 이행숙 균형발전정무부시장에게 임용장을 수여하고 있다.  ⓒ인천시
유정복 인천시장이 21일 오전 시청 대접견실에서 이행숙 균형발전정무부시장에게 임용장을 수여하고 있다. ⓒ인천시

인천시 최초의 여성 부시장인 이행숙 민선8기 인천시 첫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이 취임했다. 이 정무부시장은 청년·여성·복지·문화·체육·관광·소통분야 업무를 총괄하게 된다.

인천시는 유정복 시장이 이행숙 균형발전정무부시장에게 임용장을 수여했다고 21일 밝혔다.

이행숙 부시장은 별도의 취임식은 생략하고, 각 부서를 방문해 직원들과 상견례를 한 후 첫 업무를 시작했다.

그는 오는 29일 조직개편과 관련된 조례가 공포·시행되면 문화복지정무부시장으로 보직이 변경돼 청년·여성·복지·문화·체육·관광·소통분야 업무를 맡는다.

이행숙 인천시 행정부시장
이행숙 인천시 부시장

이날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 정무부시장은 ‘청년·여성·복지·문화·체육·관광·소통분야가 정무적 판단이 크게 필요하냐’는 질문에 “민원이 많이 발생하는 분야라 합의점을 찾는 데 정무적 역할이 중요하다”며 “아울러 정무부시장 직속국이 아니더라도 전반적으로 관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유정복 시장의 시정철학인 균형·창조·소통 3대 핵심가치를 통해 ‘시민이 행복한 세계 초일류도시 인천’을 만드는데 모든 역량을 쏟아 부을 각오가 돼 있다”며 “인천만의 강점을 충분히 활용하고 우리 모두가 원팀이 돼 최선을 다한다면 인천의 꿈이 대한민국의 미래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인천시 공직자들에게 적극행정을 펼쳐줄 것, 진정성과 배려를 담아 소통해 줄 것, 모든 정책의 전제는 청렴함이란 것을 잊지 말아줄 것 등 세 가지를 당부드린다”며 “저부터 가장 모범이 되어 쉼 없이 뛰고, 쉼 없이 노력하고, 쉼 없이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 정무부시장은 인하대학교 대학원에서 석·박사 과정을 마쳤다. 인천시 서구시설관리공단 이사장과 청운대학교 겸임교수,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인천시당 서구을 당협위원장, 한국미래정책연구원 원장, 민선8기 인천시장직 인수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